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중국, 위기의 중소은행 구하기…증자 지원 방침

연합뉴스2019-12-22

중국, 위기의 중소은행 구하기…증자 지원 방침
국영 금융기관 동원해 '자금 수혈'…파산 몰린 은행들 속출

중국 위안화 현금[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급속한 경기 둔화 탓에 부실 여신 비중이 높아진 지방의 중소 규모 은행들이 휘청거리자 중국 정부가 위기 은행의 증자를 지원하는 방침을 내놓으면서 금융 위기 확산 방지에 나섰다.
22일 경제지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한국의 금융위원회에 해당하는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는 최근 관련 회의에서 증자와 영구채 발행 등 방식을 통해 지방 중소 은행들의 위험 요인을 적극적으로 해소해나가는 방침을 제시했다.
시장에서는 경영 위기에 몰린 은행의 주식이나 영구채 인수를 꺼린다는 점에서 은감위의 이 같은 언급은 정부의 영향력이 미치는 국영 금융기관들을 증자 참여 등에 동원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실제로 최근 중국 국부펀드인 중국투자공사(CIC) 산하 기관인 후이진(匯金)투자공사는 경영난에 처한 헝펑(恒豊)은행이 새로 발행한 주식을 매입하면서 이 은행을 사실상 인수했다.
아울러 은감위는 중소 은행들이 예금·대출 등 기본적인 업무에 충실한 가운데 복합한 금융상품 판매를 자제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5월 네이멍구자치구의 바오상(包商)은행이 파산 위기에 몰려 구조조정 후 국유화되면서 중국에서는 급속한 경기 둔화가 금융 리스크로 번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후 진저우(錦州)은행, 헝펑(恒豊)은행도 부실화로 파산 위기를 맞아 중국공상은행, 후이진투자공사 등 중국의 대형 국영 금융기관들에 속속 인수됐다.
지난 10∼11월 잉커우옌하이(營口沿海)은행, 이촨(伊川)농촌상업은행에서 대규모 예금 인출 사태(뱅크런)가 발생한 것은 농촌과 지방 중소도시 예금주들의 불안 심리를 보여준다.
ch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