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금한령 뚫어라' 인천 관광마케팅…대만·동남아 집중

연합뉴스2017-03-06

금한령 뚫어라' 인천 관광마케팅…대만·동남아 집중
사드 보복 대책, 관광유치 대상 다변화 전략


한산한 공항 입국심사대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국 관광객 유치 마케팅 전략에 변화를 주기로 했다.
지금까지 중국 관광객 유커(遊客) 유치에 전력을 기울였다면 앞으로는 대만·일본·동남아시아 관광객 유치활동에도 마케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인천시의 새로운 3대 마케팅 전략은 '유커 유치를 위한 기존 전략 유지', '대만·일본·동남아 관광객 유치활동 강화', '개별관광객 시장 확대 추세를 고려한 맞춤형 마케팅 확대'다.
우선 대만 관광객 유치를 위해 3월 24∼25일 수도권 합동 지역관광공사 합동 설명회를 열고 추후 26개 대만 여행사와 협력해 공동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6월 22∼24일 인천에서 열리는 한국-대만 관광교류회의를 성공 개최해 대만인 관광객 시장을 확장할 방침이다.
tvN 인기드라마 '도깨비'를 연계한 관광상품도 개발해 동남아 공략에 활용할 계획이다.
배다리 헌책방, 청라호수공원 등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를 잇는 관광상품은 이미 지난달 태국 국제박람회에서 호응을 얻었고, 3월 17∼19일 말레이시아 관광박람회에서도 판매 예정이다.
인천시는 중국 단체관광객의 유력한 대안으로 떠오르는 동남아 무슬림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할랄(이슬람 기준에 맞는 음식) 식당을 섭외하며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22∼26일 일본 도쿄·니가타에서는 현지 유력 여행사와 상품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일본 지방공항과 인천공항을 연계한 환승 관광상품 개발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iny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