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한은 "中 중소은행들 부실화해도 실물경제 충격 가능성 제한적"

연합뉴스2019-11-24

한은 "中 중소은행들 부실화해도 실물경제 충격 가능성 제한적"

중국 인민은행[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한국은행은 중국에서 일부 중소은행들이 부실화하더라도 실물경제가 충격을 받을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했다.
한은은 24일 해외경제포커스에 수록한 '중국 중소은행 부실화 현황 및 전망' 분석에서 "은행업 전체에서 중소은행의 비중이 크지 않고 당국의 충분한 통제 능력을 고려할 때 일부 중소은행의 부실화가 발생하더라도 실물경제에 큰 충격을 줄 가능성은 제한적인 것으로 평가한다"고 판단했다.
보고서는 중국 상업은행의 유형별 자산 비중을 보면 대형상업은행과 주식제상업은행이 70.6%로 대부분을 차지한다며 이외 도시상업은행은 15.3%, 기타은행(농촌상업은행 및 외자은행 등)은 14.1%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6월 말 현재 도시상업은행은 134개, 농촌상업은행은 1천427개다.
보고서는 "미중 무역 분쟁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중국의 경기둔화로 공업기업의 이윤이 감소하는 등 기업의 영업 환경이 악화한 상황"이라며 "이로 인해 주로 지방 도시 및 농촌을 거점으로 소규모 민간기업에 집중된 영업활동을 하는 중소은행의 부실 여신이 확대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도시 및 농촌 지역 상업은행들의 부실채권 비율이 상승하고 자기자본비율이 상대적으로 뒤떨어지는 상황이다.
실제로 지난 5월 네이멍구자치구의 소규모 은행인 바오상(包商) 은행을 시작으로 7월 랴오닝(遼寧)성 남서부의 진저우(錦州) 은행, 8월 산둥(山東)성 항펑 은행 등 3개 중소은행이 차례로 구조조정을 거쳐 국유화됐다.
최근에는 허난(河南)성 이촨(伊川) 농촌상업은행과 랴오닝(遼寧)성 잉커우(營口) 연안은행이 파산한다는 소문이 퍼져 '뱅크런'(예금 대량인출사태)이 발생하기도 했다.

p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