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박원순 "서울교통공사 감사 존중하나 한 번 더 판단 받아볼 것"(종합)

연합뉴스2019-10-14

박원순 "서울교통공사 감사 존중하나 한 번 더 판단 받아볼 것"(종합)
서울시 국정감사…"자세히 들어보면 저희 주장이 더 일리 있을 것"

인사말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0.14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김지헌 기자 = 감사원의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 감사 결과를 놓고 서울시와 감사원이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박원순 시장이 14일 "자세히 들어보면 저희 주장이 오히려 일리가 있을 것"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기본적으로 감사원의 감사 결과를 존중한다"면서도 "다만 감사원이 지적한 4가지 지점은 자세히 들어보면 저희 주장이 오히려 더 일리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사원에는 재의라고 하는 절차가 있어서 재의해서 감사원에 한 번 더 판단을 받아보려고 재의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달 30일 발표한 서울교통공사 등 5개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채용 및 정규직 전환 등 관리실태' 감사 결과에서 서울교통공사가 비정규직의 일반직 전환 업무 처리를 부적정하게 했다고 지적하면서 서울교통공사 사장에 대해 해임 등 조치를 하라고 통보했다.
그러자 서울시는 "동의할 수 없다"고 즉각 공개 반발했고, 최재형 감사원장은 지난 10일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서울시는 저희가 지적한 사항의 논점을 바꾸거나 흐리며 반박했다"며 맞받아쳤다.
최 감사원장의 발언이 나온 다음 날 서울시는 감사원 지적 사항 중 ▲ 무기계약직의 일반직 전환정책 시행방안 수립 부적정 및 일반직 전환 업무 부당 처리 ▲ 7급보의 7급 승진시험 추가실시 합의 및 시험 관리 부적정 ▲ 승강장 안전문 유지보수 등 용역의 직고용 전환 업무 부당 처리 ▲ 특수차 운전 분야 채용업무 부당 처리 등 4가지에 대해 재심의를 청구했다.
이날 서울시 국감에서 정인화(무소속) 의원이 "(재심의 청구한) 4가지 사안에 대해 채용 비리가 없었다고 하는데 분명히 4가지 사안은 위법 내지 부당한 부분이 있다"고 재차 지적하자, 박 시장은 "최근 감사 결과를 직원들과 꼼꼼하게 살펴봤다. 약간씩 다 오해가 있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예를 들어 특수차 운전 분야에서 부당채용이 있었다고 지적했는데 철도차량 운전업무라는 부분에는 운전원뿐만 아니라 운전원 보조하는 사람도 포함됐다. 그러니까 당연히 면허가 없어도 얼마든지 정규직으로 전환할 수 있다"며 "감사 결과의 핵심은 조직적 채용 비리는 없었음을 확인한 것"이라는 해명을 되풀이했다.
박 시장은 야당 의원들의 공세가 이어지자 "서울시민이 저를 뽑아주셨고 과거보다 노동 존중, 인간존중 하겠다고 공약하고 당선된 건데 제 철학대로 할 수 있는 건 당연한 거 아닙니까?"라며 "정부 (정책)틀에 크게 벗어나지 않는 상태에서 우리는 따질 수 있고 재의 요구를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prett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