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고덕국제신도시 3단계 부지 조성 첫삽

연합뉴스2019-09-26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3단계 부지 조성 첫삽
2022년부터 R&D·농수산물센터·화물차정류장 입주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는 고덕국제신도시 3단계 구역 중 3-3공구(62만5천㎡)에 대한 부지조성 공사를 이달 30일 우선 착공해 2022년 7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고덕국제신도시 3단계 구역 조감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1, 3-2, 3-4 등 나머지 3구역은 2020년 착공해 2025년까지 조성 공사를 마무리한다.
3-3공구는 삼성전자가 입주한 고덕일반산업단지 서쪽 부지로 공동사업시행자인 평택도시공사가 조성공사를 맡고 있다.
고덕국제신도시 내 유일하게 첨단산업시설 유치가 가능한 곳으로, 인접한 고덕일반산단과 연계해 지식기반 첨단산업단지 클러스터로 특화 개발한다.
부지 조성 후에는 반도체 협력업체 생산시설이 입주하는 R&D센터(17만㎡)를 비롯해 농수산물센터(5만㎡), 단독주택(4만㎡), 화물자동차정류장(2만㎡)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김준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주변 지역 조기 개발을 유도하는 마중물 역할을 위해 3단계 구역 중 핵심인 3-3공구를 우선 착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고덕국제신도시 개발사업은 경기도(2%), 한국토지주택공사(LH·85%)), 경기도시공사(8%), 평택도시공사(5%)가 공동 시행자로 미군이전평택지원법과 택지개발촉진법에 근거해 평택시 서정동·고덕면 일원 1천341만㎡를 8조1천603억원을 들여 개발하는 사업이다
주택단지(공동 5만5천238, 단독 4천274 등 총 5만9천512호)와 국제교류단지, 도시지원시설, 물류시설, 공공시설, 종교·사회복지시설 등을 2025년까지 조성한다.
1단계(273만2천㎡)는 서정리 역세권 중심으로 올해 7월까지, 2단계(508만8천㎡)는 행정타운 중심으로 2021년 12월까지, 3단계(559만㎡)는 국제교류단지 중심으로 2025년 12월까지 개발된다.

kt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