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서울시, 8·9급 공무원 2천841명 선발…서울 거주자 20%p↑

연합뉴스2019-09-26

서울시, 8·9급 공무원 2천841명 선발…서울 거주자 20%p↑
타 시도와 필기시험 동시 실시 영향…최고령은 60세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2019년 제2회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2천841명을 선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번 임용 필기시험을 처음으로 타 시·도 지방직 시험과 동일 날짜(6월 15일)에 시행했다. 그 결과 서울시 거주자의 합격 비율이 57%로 전년도보다 20%포인트 증가했다. 경기도 거주자는 33%에서 24%로 다소 줄었다.
직급별로는 9급 2천628명, 8급 213명이다. 직군은 행정 1천768명, 기술 1천73명이다.
장애인은 전체 채용인원의 3.7%인 104명, 저소득층은 191명이 합격했다.
성별은 남성이 1천128명(39.7%), 여성이 1천713명(60.3%)으로 여성 합격자가 전년도(58.8%) 정기 공채 대비 1.5%포인트 증가했다.
연령은 20대가 1천771명으로 62.3%를 차지했고, 30대 871명(30.7%)·40대 162명(5.7%)·50대 35명(1.2%)·10대 2명(0.1%) 순이었다.
최연소 합격자는 2000년생으로, 일반행정 9급과 시설관리 9급에서 나란히 나왔다. 최고령은 지방세(장애인) 9급에 합격한 1959년생이었다.
서울시청·서울시 (PG)[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