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경남도, 바이오의약품 제조업체 투자 유치 '시동'

연합뉴스2019-09-25
경남도, 바이오의약품 제조업체 투자 유치 '시동'
셀트리온 경영진 초청간담회…항노화 산업 클러스터 구축 투자 논의

경남도-셀트리온 경영진 간담회[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항노화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바이오의약품 제조업체 투자 유치에 시동을 걸었다.
경남도는 25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바이오의약품 생산·개발업체인 셀트리온 초청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박성호 행정부지사, 이향래 서부권개발국장, 김해시 부시장, 인제대 총장 등이 참석해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이사를 포함한 경영지원팀을 맞이했다.
인천에 소재지를 둔 셀트리온은 세계 처음으로 '항체 바이오시밀러'라는 신산업을 개척하고 바이오의약품·케미컬 의약품을 개발하는 국내 대표적인 종합생명공학 기업이다.
이 기업은 2030년까지 약 40조원의 재원을 투자해 글로벌 의약품 시장 선두주자로 나서고 4차 헬스케어 산업까지 진출하는 중장기 사업 계획인 '셀트리온 그룹 비전 2030'을 올해 5월 발표한 바 있다.
비전 2030의 하나인 'U-헬스케어 사업'은 의료 빅데이터 수집·활용과 맞춤형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 진단기기의 개발 생산에 관한 사업이다.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10조원을 투자해 헬스케어 플랫폼과 의료데이터, 인공지능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러한 셀트리온의 계획과 관련해 이날 간담회에서는 도내에 투자를 유치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전국 유일 의생명·의료기기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된 김해시와 대통령 지역공약 사업인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가 조성되는 양산시를 주축으로 양방 항노화 의생명산업 기반 조성 계획과 경남 동남권 의료산업 특화 계획을 강조했다.
셀트리온 비전과 연계 가능한 경남의 다양한 시책과 지원제도를 제시하며 도내 투자유치 방안을 논의했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도내 고급 연구인력과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경남을 글로벌 혁신 의생명 클러스터로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셀트리온과 같은 항노화 바이오 선도 기업을 도내에 적극 유치해 경남이 항노화 산업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