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광모 "전례없는 위기, 제대로 대응 못하면 미래 없다"

연합뉴스2019-09-24
LG 구광모 "전례없는 위기, 제대로 대응 못하면 미래 없다"
인화원서 취임 후 첫 사장단 워크숍…'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집중 논의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그룹 구광모 회장은 24일 "L자형 경기침체 등 지금까지와는 다른 양상의 위기에 앞으로 몇년이 우리의 생존을 좌우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 회장은 이날 경기도 이천 LG인화원에서 주재한 사장단 워크숍에서 이같이 지적한 뒤 "위기 극복을 위해 근본적인 경쟁력을 빠르게 확보하고, 사업 방식과 체질을 철저하게 변화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특히 "LG가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근본적이고 새로운 변화를 위해 사장단이 몸소 '주체'가 돼서 실행 속도를 한차원 높여달라"면서 "제대로, 그리고 빠르게 실행하지 않는다면 미래가 없다는 각오로 변화를 가속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지난해 구 회장이 그룹 총수에 오른 뒤 처음 열린 이날 사장단 워크숍에는 권영수 ㈜LG 부회장, 조성진 LG전자[066570]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032640] 부회장, 신학철 LG화학[051910] 부회장 등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사업본부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 사장단은 워크숍에서 최근 대내외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 속에서 미래 생존을 위한 고객가치 창출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그룹 측은 전했다.
LG 구광모 "전례없는 위기, 제대로 대응 못하면 미래 없다" (서울=연합뉴스) 구광모 LG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이 24일 경기도 이천 LG인화원에서 열린 사장단 워크숍에 참석해 권영수 ㈜LG 부회장, LG인화원 조준호 사장 등 최고경영진과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구광모 회장, 조준호 사장,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권영수 부회장. [LG그룹 제공]
금융위기 이후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수요 위축,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시장 축소 등 구조적인 문제로 경기침체가 장기화하면서 전례 없는 경영환경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는 우려 섞인 진단이 나왔다고 한다.
이에 사장단은 사업모델, 사업방식 등의 근본적인 혁신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가치 창출 역량을 확보하는 게 생존의 관건이라는 데 공감하고, 그룹 차원에서 추진 중인 이른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에 속도를 내자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역량 강화를 통한 고객 중심의 가치 혁신, 스마트 팩토리 적용·연구개발(R&D) 효율성 개선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확대 등이 주로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워크숍에서는 또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의 AI 활용 R&D 전략, LG유플러스의 빅데이터 기반 마케팅 사례 등도 공유됐다.
구 회장도 이와 관련,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더 나은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핵심 수단이자 우리의 경쟁력을 한차원 끌어올리기 위해 꼭 필요한 변화 중 하나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최근 업계 현안으로 떠오른 LG화학의 SK이노베이션[096770] 대상 '배터리 특허' 소송과 LG전자의 삼성전자[005930] 대상 'QLED 8K TV 공세' 등이 논의됐는지에도 관심이 쏠렸으나 그룹 측은 "없었다"고 전했다.
그룹 관계자는 "올들어 LG인화원의 '디지털 테크 대학 출범' 등 디지털 인재 육성과 IT 시스템 전환 등을 통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반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오늘 회의도 이런 내용에 집중됐다"고 말했다.
LG그룹은 고(故) 구본무 전 회장 별세 이전에도 매년 9월께 정기적으로 사장단 워크숍을 개최했으나 지난해에는 구 회장 승계 작업 등으로 인해 열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