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충북 바이오 스타트업 지원 1천500억원 펀드 조성된다

연합뉴스2019-09-19

충북 바이오 스타트업 지원 1천500억원 펀드 조성된다
중기부·충북도·하나금융 제휴…충북혁신센터 통해 투자

김학도 중기부 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19일 충북도, 하나금융그룹 등과 '바이오 분야 전략 창업펀드 조성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에는 최근 인보사 사태 등으로 침체한 바이오업계 지원을 위해 1천500억원 규모 전략 창업펀드인 충북창업펀드를 조성하는 내용이 담겼다.
조성된 펀드는 하나금융그룹의 자회사인 하나벤처스를 통해 중기부의 팁스(TIPS) 프로그램 운영사인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원을 받은 바이오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투자될 예정이다.
팁스란 창업을 희망하는 사람을 민간 투자자나 정부 연구개발(R&D) 사업과 연계해 창업을 촉진하는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으로, 최소 1억 원을 투자하면 정부에서 최대 9억원까지 지원해준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이날 충북 청주시의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협약식과 함께 열린 충북 스타트업 페스티벌에 참석했다.
김 차관은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대기업인 LG 등 민관이 공동으로 협업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우수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있다"면서 "민간과 공공이 새로운 방식으로 협업하는 좋은 사례가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전국 최고 수준인 충북의 성장률을 유지하고 더 나은 내일을 준비하기 위해 국제적 수준의 창업생태계를 확보하는 데 투자해야 한다"며 "기술강국 대한민국을 충북의 창업생태계로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viv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