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이 국산화한 저소음 열차 추진시스템 안전성 입증

연합뉴스2019-09-19
현대로템이 국산화한 저소음 열차 추진시스템 안전성 입증
서울 6호선서 6천㎞ 무고장 운행…"전동차용 추진시스템 脫 일본"

현대로템이 개발한 PMSM이 적용된 서울 6호선 열차[현대로템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현대로템[064350]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전동차용 '영구자석 동기전동기(PMSM)' 추진시스템이 영업운행에 시범 적용된 이후 6천㎞를 돌파하며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로템이 지난 5월 서울 6호선 열차에 투입한 영구자석 동기전동기와 이를 제어하는 추진제어장치로 구성된 PMSM 추진시스템은 영업운행 기간에 고장이 발생하지 않았다.
이 추진시스템은 현대로템과 서울교통공사가 2016년 6월부터 개발에 착수해 3년 만에 국산화에 성공한 제품이다.
영구자석 동기전동기는 기존 전동차에 적용된 전자기유도 방식의 유도전동기와 달리 밀폐형 구조를 갖춰 소음이 적고 에너지 효율이 높은 장점이 있다.
지금까지 국내 전동차에 적용된 PMSM 추진시스템은 모두 일본 제품으로 국산화된 PMSM 추진시스템을 적용하는 것은 서울 6호선이 처음이다.
현대로템이 개발한 PMSM 추진시스템의 추진 용량은 일본 제품보다 10% 이상 향상돼 출퇴근 승객 수요가 많은 서울 지하철에 적합하게 설계됐다.
현대로템은 328량 규모의 6호선 열차에 PMSM 추진시스템을 적용하면 기존 유도전동기 방식 대비 30년간 약 358억원의 에너지 비용 절감과 약 38억원의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전동차 핵심부품의 원천기술 확보를 통해 기술자립과 생산비용 절감을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신기술 개발과 핵심부품 국산화로 글로벌 철도차량 제작업체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