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두산重,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국산화 눈앞…세계 5번째

연합뉴스2019-09-19
두산重,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국산화 눈앞…세계 5번째
2013년부터 국책과제로 270MW급 개발…연구개발비 1조원 투자
伊업체 인수시도 무산후 자체개발…2030년까지 10조원 수입대체효과 기대

(창원=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두산중공업[034020]이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개발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성능시험에 성공하면 한국은 미국, 독일, 일본, 이탈리아와 함께 다섯번째로 가스터빈 기술을 보유한 국가가 된다.
두산중공업은 18일 경남 창원 본사에서 기자들을 대상으로 가스터빈 초도품 최종조립 행사를 개최했다. 현재 공정률 95%로 연내 사내 성능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는 정부가 2013년 발전용 가스터빈 국산화를 위해 추진한 국책과제의 일환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지원하고 두산중공업과 21개 국내 대학, 4개 정부 출연연구소, 13개 중소·중견 기업, 발전사 등 산·학·연이 함께 참가했다. 정부가 약 600억원을 넣었고 두산중공업이 1조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했다.
발전용 가스터빈은 '기계공학의 꽃'이라고 불릴 정도로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다. 온도가 1천500도 이상 올라가는 혹독한 조건에서 금속이 견디도록 하는 기술이 핵심이다.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의 터빈 블레이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산중공업은 발전산업이 원천기술 없이는 살아남기 어려운 생태계로 바뀌고 우리나라가 탄소 배출량을 절반가량 낮춰야 하는 상황이 되면서 가스터빈 기술 개발 필요성이 커졌다고 전했다.
가스터빈은 가스발전(LNG) 시 미세먼지 배출이 석탄발전의 8분의 1이고,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은 3분의 1 이하 수준이다.
후발주자인 우리나라가 앞선 국가들을 따라잡기는 쉽지는 않았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경쟁사들은 세계대전 때 제트엔진을 개발해보지 않았다면 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선도 국가들이 항공기술을 근간으로 시행착오를 거쳐 지금까지 왔다는 것이다.
이들은 가스터빈을 국가 전략상품으로 두고 기술 유출을 엄격히 통제한다. 국내 발전소에서 보수작업을 할 때도 차단막을 칠 정도다.
두산중공업은 이탈리아 업체 인수를 시도했다가 이탈리아 정부 반대에 부딪혀 무산된 후 자체개발로 방향을 틀었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이 이번에 개발한 가스터빈 DGT6-300H S1 모델은 출력 270MW, 복합발전효율 60% 이상의 대용량 고효율 제품이다. 25만∼30만가구의 전기사용량을 감당할 수 있는 규모다.
가로 11.2m, 높이 5.2m 크기에 부품만 4만여개가 들어간다. 핵심 부품인 블레이드(날개)는 450여개인데, 개당 가격이 국산 중형차 한 대 수준이다.
한국서부발전이 추진하는 500MW급 김포 열병합발전소에 공급돼 2023년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 발전소에서 운영되는 가스터빈 149기는 모두 GE, 지멘스, 미쓰비시(MHPS) 등 해외 업체 제품이다.
구매비용 8조1천억원에 유지보수 4조2천억원 등을 합하면 12조3천억원에 달한다.

두산중공업은 2017년 말 발표된 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 등을 고려하면 가스터빈이 필요한 신규 복합발전소는 2030년까지 약 18GW 규모이고, 여기에 국내산을 사용하면 약 10조원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지보수 비용을 고려하면 파급효과는 더 크다. 해외 업체는 구입가격은 낮게 책정하지만 블레이드 등 소모품 교체 비용을 높게 불러 수익을 남기곤 한다.
두산중공업은 국내외에서 적극 수주활동을 펼쳐서 2026년까지 가스터빈 사업을 연 매출 3조원, 연 3만명 이상 고용유발효과를 내는 주요 사업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창원 본사와 미국 플로리다, 스위스 바덴에 별도 연구개발 센터를 설립했다.
2017년엔 미국에서 가스터빈 핵심부품 정비 등 서비스업을 하는 DTS를 인수했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이번 가스터빈 개발은 국내 230여개 중소·중견기업이 참여하는 산업 생태계 구축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