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농협은행, 충주 중원산단 화재 피해 기업·농업인 금융지원

연합뉴스2019-09-18
농협은행, 충주 중원산단 화재 피해 기업·농업인 금융지원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는 충주 중원산단업단지 화재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농업인에게 대출금리와 상환조건 등을 우대하는 금융지원을 한다고 18일 밝혔다.
충주 중원산단 화재 현장[독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행정기관으로부터 피해 사실 확인서를 발급받은 대상자에 한해 중소기업은 최대 5억원, 농업인 또는 주민에게는 최대 1억원을 대출해준다.
대출 금리는 연 1∼1.6%를 적용하고, 필요한 경우 신규 자금지원계좌에 대해 1년간 이자납입을 유예할 수 있다.
기존 대출에 대해서도 상환을 연기해주고, 1년간 이자 및 할부상환금 납입 유예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자세한 사항은 전국 NH농협은행 금융점포로 문의하면 된다.
지난달 30일 충주 중원산단 내 공업용 접착제 제조 업체에서 대형 화재·폭발 사고가 나 실종 1명·부상 8명의 인적 피해 외에도 생산 시설 1만여㎡ 전소해 41억5천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또 중원산단 인근 36개 업체의 건물·외벽이 파손되고, 주택 유리창 파손·농작물 파편 피해·가축 유산 가능성 등 지역 주민 피해도 55건이나 접수됐다.
jeonc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