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남북경협기업들, 정부서울청사 앞 철야농성 재개

연합뉴스2017-02-16

남북경협기업들, 정부서울청사 앞 철야농성 재개
비상대책본부 "정부, 개성공단 이외 기업도 지원해야"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경협기업들이 정부의 남북경협기업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16일부터 정부서울청사 앞 철야농성을 재개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을 제외한 남북경협기업이 참여한 '남북경협기업 생존권 보장을 위한 비상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기한 철야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들은 작년 10월 4일부터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지원과 같은 대책을 마련해 다른 남북경협기업들의 생존권도 보장해달라며 '100일 철야농성'에 돌입한 바 있다.
비상대책본부 공동대표인 신양수 금강산기업인협의회 회장은 "제1차 철야농성 95일 만에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농성장을 방문해 (올해) 3월 안으로 피해지원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으나 지금까지 어떠한 진전도 없어 실망과 함께 좌절이 엄습한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이대로는 안 된다"며 "정부는 최대한 빨리 결단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유동호 비상대책본부 본부장은 "남북경협기업은 민족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평생을 바쳐 열심히 일했다"며 "그러나 지난 9년간 정부는 남북경협기업의 민생을 철저히 외면했고, 더더욱 큰 상처는 정부의 형평성에 어긋난 차별대우로 생겨난 남북경협기업들의 깊은 절망과 분노"라며 개성공단 입주기업을 지원한 기준으로 금강산관광 중단과 5·24 대북제재 조치로 피해를 본 남북경협기업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oju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