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강릉 스케이팅장 올림픽 끝나면 냉동창고로 활용"

연합뉴스2017-02-16

"강릉 스케이팅장 올림픽 끝나면 냉동창고로 활용"
민간업체 "초저온 냉동창고 가능" 제안…강원도 "우선 국가 운영 추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사후활용 방안을 찾지 못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장을 '냉동창고'로 활용하겠다는 제안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장(오른쪽)[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원도는 최근 국내 물류단지 조성 전문업체로부터 강릉스피드스케이팅장을 올림픽 이후 '초저온·친환경 냉동창고'로 활용하겠다는 제안서를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이 기업은 제안서를 통해 경기장에 이미 보냉 기능이 있어 이를 냉동창고로 개조하면 물류비를 줄이고 수산물 신선도를 높여 수익성이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동해안 주요 어획물을 현재 대부분 부산 감천항에서 냉동 또는 가공처리를 하는데 강릉에서 할 경우 수도권으로 직송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또 일자리 창출이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도는 일단 각 기업의 사후활용 방안 제안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우선은 국가 지원을 전제로 한 국가 차원 운영을 지속해 협의한다는 것이 원칙이다.
스피드스케이팅장을 국가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선수 전용 훈련시설 등 국가 차원 운영을 위한 제도마련이 필요하다는 공감대 속에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을 통한 국가관리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현재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이 입법 발의돼 국회 심의 중이다.
도는 사후관리 주체 선정과 수요창출 등 최소 비용으로 효율적인 사후활용을 위해 중앙부처, 지자체, 연맹 등과 긴밀히 공조한다는 방침이다.
강릉스피드스케이팅장은 1천264억원을 투자한 지상 3층, 지하 2층 규모이다.
12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테스트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선수들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신설 경기장으로 400m 트랙과 8천석의 관람석을 갖추었다.
가로 210m, 세로 120m로 국내 최대 기둥 없는 대공간 경기장이다.
실내경기장 최초로 관람석을 지그재그로 배치해 시야를 탁월하게 확보했다.
9∼12일 테스트이벤트인 2017 국제빙상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애초 평창올림픽 이후 해체하기로 했으나 정부가 존치를 결정했다.
그러나 13개 사후활용 대상 시설 중 정선알파인경기장과 함께 별다른 사후활용 방안을 찾지 못했다.
도가 한국산업전략연구원을 통해 실시한 '동계올림픽 유산관리를 위한 재원확보 및 운영방안 수립 연구용역'을 보면 스피드스케이팅장은 매년 22억5천400만원의 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가 법 개정을 통한 국가관리 방안을 모색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
최문순 지사는 "스피드스케이팅장을 워터파크로 활용하는 방안 등 민간기업의 사후활용 방안과 함께 겨울은 경기장으로 사용하고 여름에는 실내 축구장, 평소에는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며 "그러나 우선은 법 개정을 통한 국가 차원 운영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문화체육관광부의 올림픽 이후 국가 동계스포츠 발전 방안 논의가 중단상태나 다름없어 새로운 장관 취임이나 새 정부 출범 이후 이 문제를 정리할 것을 보고 민간 위탁이나 매각 등 그다음 단계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황영철 국회 동계특위 위원장도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이 국회에 재발의 된 상태이나 정부는 다른 국제대회와 형평성을 걱정하고 있다"며 "그러나 88서울올림픽 이후 정부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을 만들어 많은 경기장을 국가가 관리해 성공사례가 된 만큼 정부와 국회를 설득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