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확장 '시동'…연구용역 착수

연합뉴스2019-09-09

인천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확장 '시동'…연구용역 착수

송도 산업용지 재배치 전(왼쪽)·후 위치도[인천경제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사실상 마지막 남은 기업 유치 용지인 11공구의 산업용지를 확대하는 방안이 최근 확정되면서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확장 사업이 본격화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9일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확대 조성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연구용역은 올해 말까지 신규 입주수요 발굴, 앵커시설 유치, 국내기업 연계 육성 등 클러스터 확대 관련 주요 과제에 대한 분석과 실천 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는 지난 6월 말 송도 11공구 산업용지를 확대·재배치하는 개발계획 변경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송도 11공구 산업·연구시설용지는 175만4천533㎡에서 182만8천750㎡로 늘어났다.
이번 변경안을 신청한 인천경제청은 송도 4공구와 5공구에 걸쳐 조성된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를 11공구로 연결해 확장할 계획이다.
송도 4·5공구 바이오 클러스터에는 이미 유수의 글로벌 바이오 기업이 입주해 연구개발 및 제품 생산 활동을 하고 있다.
이곳에는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50개 기업, 길병원·뇌연구원 등 4개 연구소, 연세대·인천대 등 3개 대학, GE헬스케어 등 7개 지원기관이 입주해 있다.
이번 연구용역은 4개월간 추진되며 오는 12월 최종 보고를 거쳐 완료될 예정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그동안 경제청이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별화한 실천 방안을 마련해 송도 바이오클러스터의 질적 성장을 위한 토대를 다지겠다"고 강조했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