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7월 신설법인 11%↑…제조·서비스업 모두 증가

연합뉴스2019-09-06

7월 신설법인 11%↑…제조·서비스업 모두 증가
중기부 신설법인 동향…올해 7월 누적은 3.4% 증가

서울디지털산업단지[연합뉴스 자료사진]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 이미지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7월 신설법인 수가 9천932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4%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7월까지 신설법인은 6만3천833개로 전년 동기보다 3.4% 증가했다.
7월 신설법인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도·소매업 2천95개(21.1%), 제조업 1천797개(18.1%), 부동산업 1천311개(13.2%), 건설업 1천38개(10.5%) 순으로 많았다.
제조업 신설법인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증가했으며, 이 중에서도 음식료품(44.2%↑), 전기·전자(30.4%↑), 섬유·가죽(19%↑) 분야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서비스업 신설법인은 15.8% 증가했으며, 이 중 부동산업(57.2%↑), 정보통신업(15.4%↑),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14.8%↑) 등의 증가율이 높았다.
창업주 연령별로는 40대 3천366개(33.9%), 50대 2천614개(26.3%), 30대 2천79개(20.9%)의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 신설법인 수가 2천801개로 26.7% 증가했고, 남성 신설법인 수는 7천131개로 6.3% 늘었다. 이에 따라 전체 신설법인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3.4%포인트 높아진 28.2%였다.
지역별로는 경기 426개, 서울 323개, 인천 84개, 부산 64개 등 순으로 신설법인 수가 많았다.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