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안산시 "강소연구특구 육성해 제조업 르네상스 이끌겠다"

연합뉴스2019-09-04

안산시 "강소연구특구 육성해 제조업 르네상스 이끌겠다"

(안산=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 안산시가 4일 안산사이언스밸리(ASV)와 시화MTV(멀티테크노밸리) 일대에 지정된 강소연구개발특구를 육성해 서해안 산업벨트 및 제조업 르네상스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안산시 "강소연구특구 육성해 제조업 르네상스 이끌겠다"(안산=연합뉴스) 윤화섭 경기도 안산시장이 4일 오후 안산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서 열린 '경기안산 강소연구개발특구 비전선포식'에서 향후 특구 육성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19.9.4.[안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wang@yna.co.kr
안산시는 이날 오후 지역 국회의원과 윤화섭 안산시장,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소연구개발특구 비전 선포식을 했다.
이 자리에서 윤 시장은 "안산의 우수한 연구개발성과를 안산스마트허브의 부품 소재 분야에 접목해 서해안 산업벨트를 넘어 대한민국 성장동력의 허브로서 제조업 르네상스를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반월·시화반월산업단지에서 추진 중인 청년친화형 선도 산단 추진을 비롯해 스마트 선도 산단 조성, 한양대 ERICA캠퍼스에서 진행되는 '캠퍼스혁신파크' 사업 등을 모두 연계해 기초부품산업 강소기업을 육성하고 인력 공급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안산시 전역을 연구기술 기반의 '스마트혁신도시'로 발돋움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특구위원회는 지난 6월 19일 수도권 최초로 안산사이언스밸리와 시화MTV 일대 1.73㎢를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부품 소재 분야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했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기존 연구개발특구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대학, 연구소, 공기업 등 지역에 위치한 기술 핵심기관 중심 소규모·고밀도의 새로운 연구개발(R&D)을 추진하는 특구이다.
kw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