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허약한 만성 콩팥병 환자, 입원율 1.8배, 사망률 2.3배 높아

연합뉴스2017-02-15

허약한 만성 콩팥병 환자, 입원율 1.8배, 사망률 2.3배 높아

구미 차병원 신장내과 김준철

▲ 구미차병원(병원장 김병국) 신장내과 김준철 교수팀이 27개 투석센터에서 총 1천658명(혈액투석 환자 1천255명, 복막투석 환자 403명)의 투석환자를 분석한 결과, 허약(frailty, 쇠약, 노쇠)상태에 있는 만성 콩팥병 환자가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입원율은 1.8배, 사망률은 2.37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신장 영양학 분야에서 권위 있는 학술지인 신장 영양학 저널(Journal of Renal Nutrition)에 게재됐다.
김준철 교수팀은 설문지 응답을 통해 대상 환자들의 허약 여부와 정도를 분석했고, 입원, 사망에 대한 기록을 조사했다.
허약은 외부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이나 예비 여력이 감소하여 여러 생리적인 체계의 누적된 쇠퇴를 가져오고 작은 충격에 의해서도 합병증이 생기기 쉬운 상태다.
김준철 교수팀은 신체기능, 체중감소, 활동력저하 등 내용을 포함한 SF-36(건강수준 측정 척도) 점수를 통해 전체 환자를 허약 단계, 허약 전 단계, 비허약 단계로 분류했다.
전체 환자 중 34.8%가 허약단계, 45.7%가 허약 전 단계에 속했고, 허약상태인 경우는 그렇지 않은 투석환자들에 비해 입원율이 1.8배, 사망률은 2.37배 더 높게 조사됐다.
또 나이가 많을수록, 기저질환이 많을수록, 신체적 장애가 있을수록, 직장이 없는 경우, 체질량지수가 높을수록 그리고 교육수준이 낮을수록 허약 단계로 악화할 위험성이 높은 양상을 보였다.
이번 연구는 혈액 또는 복막투석을 받는 만성 콩팥병 환자에서 관찰되는 허약으로 인한 임상적인 영향을 보여준다.
이전에도 허약상태가 말기 만성 콩팥병 환자의 임상 결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가 있었지만 투석을 시작하는 환자에 대한 연구가 대부분이었고, 복막투석 환자에 대한 연구는 부족했다.
그래서 이번 연구는 적어도 6개월 이상 안정적으로 투석 치료를 받는 환자 중에서 최근 3개월 동안 입원한 적이 없고 자립 보행과 의사소통이 가능한 비교적 안정적인 대규모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고, 특히 403명이나 되는 복막 투석환자가 포함된 연구라는데 의의가 있다.
김준철 교수는 "만성 콩팥병이 없는 일반인의 노령 인구보다 비교적 안정적으로 투석 치료를 받는 만성 콩팥병 환자에게서의 허약상태의 유병률은 나이와 상관없이 매우 높았고 허약상태는 입원 및 사망률을 현격히 높였다"며 "만성 신부전환자는 투석 치료와 함께 기저질환, 체질량지수 등 허약 위험성을 높이는 요인들을 잘 관리해야 입원율과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