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 매출 5개월만에 하락…日 불매운동·덜 더운 여름 영향

연합뉴스2019-08-29

유통업 매출 5개월만에 하락…日 불매운동·덜 더운 여름 영향
오프라인 계절가전·식품·의류 매출 부진…온라인은 성장세 이어가

일본 상품 불매운동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해보다 덜 더운 여름과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매출이 5개월 만에 하락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1% 감소했다고 29일 밝혔다. 온라인 부문은 8.7% 성장했지만 오프라인 부문이 5.6% 감소했다.
주요 유통업체 매출이 줄어든 것은 지난 2월 -0.4% 이후 5개월 만이다.
오프라인 매출은 지난해보다 낮은 기온과 긴 장마로 계절가전, 식품 등의 매출이 감소했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따라 의류 상품 판매가 줄면서 부진한 성적을 냈다.
유형별로 보면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과일, 빙과류 등의 판매가 줄었고 비 오는 날에는 부피가 큰 제품이 잘 안 팔려 매출이 2.7% 감소했다.
백화점은 일본 제품 불매의 영향으로 여성정장, 여성캐주얼, 남성의류 등 의류 부문 매출이 일제히 떨어지며 전체 매출은 4.0% 줄었다.
대형마트는 지난해보다 낮은 기온과 긴 장마로 계절가전, 물놀이용품 판매가 부진했고 보양식 등 복날 식품 매출도 줄어 전체적으로 13.3% 급감했다.
다만 편의점은 건강기능식품 신제품 출시로 담배 등 기타 제품 판매가 늘었고 햄버거, 샌드위치 등 간편식이 잘 팔려 오프라인 부문에서는 유일하게 2.4% 증가했다.
온라인 부문은 온라인판매중개와 온라인판매 모두 지난해보다 매출이 늘었다.
온라인판매중개는 배송 서비스 강화와 상품군 확장을 통한 식품 부문 성장에 힘입어 전체 매출이 10.8% 증가했다.
온라인판매는 제습기 등 소형가전이 잘 팔렸고 여행상품 기획전이 좋은 반응을 얻어 3.6%의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조사 대상 유통업체는 오프라인 유통업체 13개사, 온라인 유통업체 13개사 등 모두 26개사이다.
오프라인 유통업체에는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각 3개사와 SSM 4개가 포함됐다.
온라인판매중개업체는 이베이코리아(G마켓·옥션), 11번가, 인터파크[108790], 쿠팡 등 4개사, 온라인판매업체는 이마트[139480], 신세계[004170], AK몰, 홈플러스, 갤러리아몰, 롯데닷컴, 롯데마트몰, 위메프, 티몬 등 9개사이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