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창업 생존율 높인다…경남에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유치

연합뉴스2019-08-29

소상공인 창업 생존율 높인다…경남에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유치

경남도청[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발표하는 '소상공인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신규 설치지역에 인천, 전북과 함께 경남이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도는 올해 정부 추가경정예산에 이 사업 지원을 위해 국비 25억원이 반영됐고 계속 사업으로 매년 예산을 지원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사업 아이디어로 창업하려는 예비 창업자를 선발해 이론교육, 점포경영 체험교육, 창업 멘토링, 창업자금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국가 직접 시행사업이다.
그동안 전국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가 있는 6개 시·도(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경기도)에서만 운영돼 경남도민은 부산에서 교육을 받아야 했다.
한 달 간 진행되는 이론교육에서는 본인 아이디어를 사업계획으로 구체화하면서 세무·노무 등 이론교육과 온·오프라인 마케팅, 고객관리 방법 등을 체계적으로 익힐 수 있다.
이어 4개월간 점포체험을 통해 시작단계 사업자등록부터 마지막 폐업 신고까지 직접 경험하고 점포 운영 기간에는 전문가 멘토 지원으로 마케팅과 시제품을 판매한다.
점포임대료와 관리비 등은 정부에서 지원하고 매출액은 본인에게 귀속된다.
4개월간 체험점포 운영이 끝나면 사업화 자금으로 최대 2천만원이 지원(자부담 50% 별도)되고 1억원까지 융자받을 수 있다.
과밀업종인 음식점업 등과 유흥향락업종인 주점 등은 지원이 제한된다.
교육생 선발은 아이디어 참신성, 창업 의지, 사업계획 구체성, 전문성, 유사경력 등이 평가된다.
지난해 신사업창업사관학교의 수료자 265명 중 85% 내외는 실제 창업을 시도했고, 15%는 재취업으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창업사관학교를 통해 충분한 준비 없이 생계형 창업으로 진입하려는 예비창업자들이 걸러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신사업 중심으로 준비된 창업을 통해 소상공인의 창업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