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으로 버티는 숙박·음식점업…2분기 대출 7조8천억원 증가

연합뉴스2019-08-28

빚으로 버티는 숙박·음식점업…2분기 대출 7조8천억원 증가
전산업 대출 22조2천억원↑…도소매·숙박·음식점업 인건비용 대출 늘어

식당[촬영 이세원]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경기는 침체했는데 음식점 창업이 늘고 인건비용 대출 수요도 높아지면서 도·소매, 숙박 및 음식 업종의 대출이 역대 최대 규모로 불어났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에 따르면 6월 말 산업대출 잔액은 1천163조1천억원으로 3월 말보다 22조2천억원 증가했다.
산업대출이란 자영업자, 기업, 공공기관, 정부가 시중은행이나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예금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말한다.
산업대출 잔액은 작년 동기 대비 7.4% 늘어나 증가율은 2009년 2분기 9.6% 이후 가장 높았다.
업종별로 서비스업 대출금이 16조2천억원 늘어났다. 서비스업 가운데 도·소매, 숙박 및 음식점업 대출이 7조8천억원 늘어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8년 1분기 이후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작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12.0%로, 이 역시 통계 집계 이래 최고치다.
불경기에 진입장벽이 낮은 음식점이나 소매상으로 창업이 몰린 데다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건비를 위한 대출 수요도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분기에 새로 생긴 도소매·숙박 및 음식점업 법인 수는 6천342개로 1분기(5천980개)보다 늘었지만 작년 2분기(6천827개)에 비해선 줄었다.
서비스업 중 부동산업 대출은 6조9천억원 늘어 1분기 3조5천억원보다 증가세가 확대됐다.
서비스업 대출을 용도별로 보면 인건비, 자료비 등 사업장을 운영하는 데 쓰이는 운전자금 대출이 2분기에 11조원 증가했다. 이는 전 분기(4조8천억원)에 비해 많이 늘어난 수치다. 시설 투자와 관련성이 높은 시설자금 대출은 5조2천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한은 관계자는 "서비스업 운전자금은 도·소매 및 숙박·음식점업과 부동산 임대업을 중심으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제조업 대출은 4조원 늘어나는 데 그치며 1분기 6조5천억원보다 줄었다. 제조업 운전자금은 3조5천억원, 시설자금은 5천억원 각각 증가했다. 제조업 업황 부진에 기업들이 대출을 받아 가며 설비투자를 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건설업 대출은 1천억원 증가해 1분기 2조2천억원보다 증가폭이 줄었다.
이와 함께 전체 산업대출 가운데 운전자금은 15조3천억원, 시설자금은 6조9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인건비 등을 위한 운전자금 대출이 더 빨리 늘어나며 전체 산업별 대출금 가운데 시설자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42.3%로 1분기(42.5%)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기관별로 보면 예금은행 산업대출(911조원)은 12조2천억원, 수출입은행·상호저축은행·신용협동조합·상호금융 등 비은행 예금취급 기관의 산업대출(252조1천억원)은 10조원 늘었다.
js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