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로봇 통한 자동화로 업무시간 대량 절감"

연합뉴스2019-08-28
신한금융투자 "로봇 통한 자동화로 업무시간 대량 절감"

신한금융투자[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로봇 이용 업무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 등을 통해 지난 8개월간 약 26개 업무를 줄이고 1만5천 시간을 절감했다고 28일 밝혔다.
RPA는 사람이 하던 업무를 로봇(컴퓨터 프로그램)을 사용해 자동화하는 솔루션으로 신한금융투자는 작년 하반기 RPA를 도입했다.
RPA 도입으로 시간 절감 효과가 가장 큰 부문은 리스크관리 부문으로 기존에 수작업으로 하거나 일부만 전산처리해 많은 시간이 걸린 신규상장 종목의 법인등록번호나 상장종목의 분기별 재무정보 등 수집을 로봇이 처리하게 됐다.
그 결과 정보를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업데이트하게 돼 7천 시간 절감에 성공했고 이를 통해 리스크관리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신한금융투자는 설명했다.
일일 지점 현황 분석에서도 로봇이 각 지점의 매일 영업현황 자료를 자동 취합하고 자료 오류를 정리해 담당자에게 알려준다.
또 투자은행(IB) 분야에서도 채권 및 신규상장 기업 관련 세부정보 수집과 신고서 작성 업무가 자동화됐다.
현주미 신한금융투자 디지털사업본부장은 "RPA는 기존 전산개발의 제약을 보완하고 다양한 업무영역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앞으로도 적용방식을 보완하고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접목해 적용 업무를 계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jh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