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SK·포스코 수뇌부 회동…미래 성장동력 협력 방안 논의한 듯

연합뉴스2019-08-26
SK·포스코 수뇌부 회동…미래 성장동력 협력 방안 논의한 듯

SK[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만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과 최정우 회장은 지난 13일 서울 모처에서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자리에는 유정준 SK E&S 사장, 유영상 SK텔레콤[017670] 부사장,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등 계열사 경영진 1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두 그룹은 액화천연가스(LNG), 석유개발사업 등에서 직·간접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차전지 소재 부문에서 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만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았다.
SK이노베이션[096770]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 확장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2025년까지 전기차 배터리 생산 규모를 현재의 20배 수준으로 확대하고 배터리·소재·화학 등 신성장 사업 자산 비중을 현재의 두배 수준으로 늘릴 방침이다.
포스코[005490]는 배터리의 4대 소재 중 하나인 양극재 시장에서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달 전남 광양에 연 6천t 양극재 생산설비를 준공했고, 지난 22일에는 포스코가 해외 첫 양극재 공장을 중국에 건설했다.
이외에 SK텔레콤과 포스코ICT를 주축으로 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의 협력 가능성도 제기됐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