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대,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설립…50개사 입주

연합뉴스2019-08-21

상지대,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설립…50개사 입주

상지대학교[연합뉴스TV 제공]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상지대학교가 지역사회 협력 기능을 대폭 확대한다.
상지대는 원주시와 원주협동사회경제네트워크, 강원도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등과 함께 대학 내에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를 설립하고 도내 사회적기업 50개사를 입주 시켜 양성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또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사회적 기업가 육성을 위한 전문인력 및 공간을 제공하기로 했다.
특히 전국 대학 최초로 진로와 일자리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만 19∼34세 이하 취약 청년계층에게 맞춤형 지원프로그램을 제공, 취업 및 창업까지 연계해 주는 청년재단 사업도 추진한다.
이 밖에 한국토지주택공사, 국립공원공단, 원주시와 공동으로 발달장애 방과 후 돌봄센터를 조성, 대학 내 전문인력을 활용해 발달장애 청소년들이 사회에 적응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정대화 총장은 "지역이 원하는 경제와 문화, 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함께하는 협력대학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지역과 함께 포용 사회의 성장과 번영을 견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imy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