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中 동북진흥 전략 핵심' 랴오닝성과 교류협력 강화

연합뉴스2019-08-20

충남도, '中 동북진흥 전략 핵심' 랴오닝성과 교류협력 강화
양승조 지사, 랴오닝성 방문해 화물·여객선 취항 협조 등 제안

중국 선양서 투자설명회 하는 양승조 충남지사 (홍성=연합뉴스) 중국을 방문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가 20일 랴오닝성 선양시 우의빈관에서 열린 '충남도-랴오닝성 쌍방향 투자유치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8.20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도가 중국 일대일로 계획의 접점이자 동북진흥 전략의 핵심인 랴오닝성과의 교류 협력을 강화한다.
중국을 방문 중인 양승조 지사는 20일 랴오닝성 선양시에서 탕이쥔 성장을 접견하고 양 지역 간 교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충남도와 중국 지방정부 간 교류 성과를 소개하며 "지방정부 간 교류는 지역의 특성과 장점을 살려 상생과 번영의 토대를 넓혀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남북한 평화 기조와 연계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등이 현실화하면 랴오닝성을 중심으로 한 동북 3성과 한국 간 교류는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랴오닝성 산하 시 지역과 충남 시·군 간 교류 강화, 도-랴오닝성 간 화물 및 여객선 취항에 대한 관심·협조, 중국 지방정부 교류회의·유교포럼 등 도내 국제행사 적극 참여, 경제 및 관광 교류 확대 등을 제안했다.
양 지사는 랴오닝성이 마련한 '충남-랴오닝성 간 우호 교류의 밤' 행사에도 참석했다.
행사는 양 도·성 간 투자유치 설명회, 랴오닝성 투자 충남 기업인 사례 발표 등 순으로 진행됐다.
양 지사는 탕이쥔 성장의 환영사에 대한 답사에서 "랴오닝성은 한반도와 인접한 중국 동북진흥전략의 거점이자 핵심지이며 동북지역과 베이징·텐진 등 대도시를 연결하는 통로"라며 "더 큰 성장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랴오닝성의 용감한 도전에 힘찬 응원을 보내며 그 여정에 충남도가 늘 함께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2010년 11월 우호 교류 협정을 맺은 도와 랴오닝성은 지난해 11월 자매결연 협정을 체결하는 등 관계를 격상하고 다양한 교류를 펼치고 있다.
sw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