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인천 글로벌 콘퍼런스' 송도서 열려

연합뉴스2019-08-20
'바이오 인천 글로벌 콘퍼런스' 송도서 열려

'바이오 인천 글로벌 콘퍼런스' 송도서 개최[인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인천대가 공동 주최한 '2019 바이오 인천 글로벌 콘퍼런스'가 20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렸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은 콘퍼런스에서는 '바이오의약의 새로운 지평'을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이 바이오 제약의 미래 전망과 산업화 촉진 전략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인 인천에서 열리는 콘퍼런스가 바이오·헬스산업의 중요한 네트워크 장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와 함께 열린 '글로벌 의약품 수출상담회'에는 29개국 50개 해외기업과 80개 국내기업이 참가해 활발한 비즈니스 상담을 했다.
인천대는 '글로벌 바이오융합포럼'에서 바이오 분야와 각 학제 간 융합 연구결과 30여 편을 발표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는 현재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바이오·메디컬·헬스케어 분야 연구·제조·서비스기업 70여 개사가 입주해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다.
송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은 총 56만ℓ에 달해 미국 샌프란시스코(44만ℓ), 싱가포르(27만ℓ) 등을 제치고 단일도시 기준 세계 최대 규모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