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 상반기 급여 37억4천만원…24% 감소

연합뉴스2019-08-14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 상반기 급여 37억4천만원…24% 감소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 급여 20억원…60% 이상 증가한 듯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의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이 상반기에 계열사로부터 받은 급여가 각각 37억4천만원과 20억원으로 집계됐다.
14일 현대차[005380]와 현대모비스[012330]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에서 22억원을, 현대모비스에서는 15억4천만원을 급여로 받았다.
정 회장의 급여는 지난해 상반기의 49억6천300만원보다 24.6% 감소했다. 현대차에서는 22.4% 줄었고 현대모비스에서도 27.6% 감소했다.
반면,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은 지난해 9월 승진하고 올해 3월에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대표이사로 취임함에 따라 급여가 대폭 인상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상반기 현대차에서 14억100만원, 현대모비스에서 5억9천900만원 등 모두 20억원을 급여로 받았다.
정 수석부회장의 현대차 급여는 지난해 상반기(8억3천900만원)보다 66.9% 인상됐다.
현대모비스 급여는 지난해 상반기에는 공시 기준(5억원 이상)에 미달해 공개되지 않았지만, 지난해 연간 급여(7억3천800만원)를 고려하면 올해 상반기에 62% 오른 것으로 추정된다.
이밖에 현대차 임원 가운데 상반기 급여가 5억원이 넘은 임원은 윤여철 부회장(7억100만원)과 알버트 비어만 사장(5억1천800만원),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5억1천700만원)이 포함됐다.
기아차에서는 '판매왕'을 차지한 박광주 영업부장만 상반기 보수액이 5억원을 넘겨 유일하게 공시했다. 박광주 영업부장은 상반기 통상임금과 판매수당 등 급여로 7억200만원을 상여금으로 1천200만원을 받았다.
justdus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