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개 제약·바이오기업, 올해 5천300여명 신규 채용

연합뉴스2019-08-14
99개 제약·바이오기업, 올해 5천300여명 신규 채용
상반기 3천117명 이어 하반기 2천187명 추가 채용 예정
제약바이오협, 회원사 대상 채용 실적·계획 조사

한국제약바이오협회[한국제약바이오협회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올해 99개 제약·바이오 기업이 5천304명을 신규 채용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9월 열리는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에 앞서 회원사와 일부 바이오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신규 채용 실적 및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상반기에 3천117명을 채용한 데 이어 하반기 2천187명을 추가 선발할 예정이다.
조사에 따르면 99개 업체 가운데 채용박람회 부스 참여 기업은 68곳이다. 이들 68개 기업 중 현장 면접을 진행하는 21곳은 올 한해 973명을, 채용 상담을 진행하는 47곳은 3천254명을 이미 채용했거나 채용할 예정이다. 부스에 참여하지 않는 31곳의 올해 채용 인원은 1천77명이다.
채용 직군별로는 영업 분야가 1천63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생산(1천525명), 연구개발(773명), 기타(793명), 인허가(321), 국제업무(106명) 순이었다.
올 한해 3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하는 기업은 GC녹십자와 셀트리온제약, 한미약품, 종근당 등 4곳이다.
GC녹십자는 올 한해 채용 규모가 621명에 달해 단일 기업 중 가장 많았다. GC녹십자는 상반기 451명에 이어 하반기 170명을 추가 채용한다.
이어 셀트리온제약(467명)이 두 번째로 많았다. 셀트리온제약은 상반기에 267명을 채용했고, 하반기에는 200명을 새로 맞아들일 계획이다.
상반기에 184명을 선발한 한미약품은 하반기에 제약기업 중에선 가장 많은 211명을 새로 뽑는다.
종근당은 하반기 채용 절차를 마무리해 올 한해 380명의 인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제약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아직 회신하지 않은 기업은 물론 하반기 채용 계획을 확정하지 않은 기업이 적지 않아 산업계 전반의 채용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jand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