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노사·주민·지자체 협력체제 구축

연합뉴스2019-08-13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노사·주민·지자체 협력체제 구축
9개 전기차 기업 등 협약…2023년까지 661억 투자 580명 일자리 창출

13일 횡성 웰리힐리파크에 열린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의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 사업인 이모빌리티(e-mobility) 산업육성이 본궤도에 올랐다.
강원도, 완성차 제조기업 디피코와 협력부품 8개사 등 9개 기업 노사, 강원도 노사민정협의회는 13일 횡성 웰리힐리파크에서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을 하고 노사민정 간 상생 요소를 담은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김우영 청와대 비서관, 중기부 차관 등 중앙부처 인사, 지역 국회의원, 노사대표, 경제단체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강원형 일자리는 대기업이 아닌 중소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는 모범 사례이며, 지역이 주도하고 상생을 통해 투자·일자리를 창출하는 수범사례"라며 "제조업 불모지인 강원도에서 전기차가 생산되기를 기대하고 정부는 재정 금융 세제 등 맞춤형으로, 종합적으로 지원하다"고 말했다.
최문순 지사는 "협약식에 참석해 주신 내외빈 여러분과 전기차 투자자 및 소비자 등에게 감사드리고, 전기차가 출고될 때 대통령을 모시고 출시 행사를 추진하겠다"며 "강원형 일자리 모델을 전문기업을 육성하는 진정한 상생형 일자리로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기업 등 각 대표가 서명한 상생 협약서는 노 측에서는 적정 수준의 임금, 탄력근로제, 단체협약 등에 양보하고, 이에 대응해 사 측은 신규 고용과 투자, 근로환경 개선, 협력사 간 상생 방안을 이루는 것이 주요 골자이다.
협약에 이어 강원도 노사민정협의회 위원들은 강원형 일자리에 대해 지지하고 성공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고 공동선언했다.
또 연말 출시 예정인 초소형전기차 판매 확보를 위한 구매협약도 이뤄졌다.
이번 협약은 서울·경기·인천 등 사전 구매 의향을 밝힌 수도권 계약자들과 100여대의 구매계약을 통해 앞으로 안정적인 판매망을 구축하고자 마련했다.

강원형 일자리 특징은 중소기업 간 협업을 기반으로 한 공유형 모델이다.
횡성 우천산업단지를 거점으로 지자체와 자동차 부품연구·생산조합 등 중소기업이 중심이 돼 도의 미래성장 동력산업인 이모빌리티산업을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강원형 일자리에 참여하는 9개 기업은 본사 이전 및 공장건설을 통해 2023년까지 661억원을 투자하고 580명을 신규고용할 계획이다.
연말 초소형 전기차 100여대 출시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누적 4만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근거리 택배 물류 및 오토바이와 1t 이하 트럭 틈새시장을 타깃으로 초기 판로를 개척하고 우체국 택배, 소상공인, 농축어업인, 공공기관 등으로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도는 횡성 우천산단 인근을 이모빌리티 규제 자유 특구로 지정하고 테스트 인프라 구축, 연구·개발(R&D) 지원 확대, 현장 중심 인력양성 등을 토대로 관련 기업을 집적화하는 등 이모빌리티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상생협약으로 노사와 지역주민, 지자체까지 4각 협력체제를 갖춘 만큼 관련 법령 개정과 정부 일정에 맞춰 정부에 상생형 지역 일자리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limb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