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애완견 데리고 출근할 정도 근무환경 만들자"

연합뉴스2017-02-13
신동빈 "애완견 데리고 출근할 정도 근무환경 만들자"
롯데물산, 롯데월드타워 19층 스마트 오피스 입주…계열사 '첫 둥지'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롯데물산이 계열사 가운데 처음으로 지난 10일 사용허가(준공)를 받은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123층)에 자리를 잡았다.
롯데물산은 13일 입주식을 열고 롯데월드타워 19층에 사무실을 열었다. 롯데물산은 롯데월드타워 건설의 시행사이자, 준공 후 롯데월드타워의 운영을 맡은 계열사다.
1982년 설립된 롯데물산은 그동안 롯데백화점과 호텔의 지하 사무실, 롯데월드타워 공사 현장 지하층 컨테이너 사무실 등을 전전하다가 드디어 35년 만에 처음으로 제대로 된 사무실을 갖췄다.
새 롯데물산 사무실은 전통적 사무실에 가득한 세 가지(종이·전선·칸막이)를 없앤 '3무(無) 스마트 오피스'라는 게 롯데의 설명이다.
'변동 좌석제'도 도입됐는데, 노트북과 개인 사물함을 받은 직원들은 날마다 아무 좌석이나 옮겨 다니며 근무할 수 있다. 직급별로 순서에 따라 직원들의 좌석이 정해지는 일반 사무실과는 전혀 다른 형태다.
롯데월드타워 내 롯데물산 사무실의 회의용 '핫데스크'
이런 근무 환경은 기존 관습과 조직문화를 버리고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강조하는 신동빈 회장의 뜻이 반영된 결과다.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계열사 입주에 앞서 "창의적 아이디어가 넘치고 소통이 활발하게 이뤄지며, 애완견을 데리고 출근해도 될 만큼, 가고 싶은 회사의 근무환경을 만들어 보자"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새 롯데물산 사무실은 모여 협업하고 논의할 수 있는 긴 탁자 형태의 '핫 데스크', 방해받지 않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포커스룸'. 휴식과 업무를 병행할 수 있는 카페 형태 '라운지', 안마기가 설치된 휴식공간 '비타민룸', 임산부 등을 위한 '맘편한방' 등도 갖췄다.
롯데월드타워 내 롯데물산 사무실의 휴식·업무 공간 '라운지'
shk999@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