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테크노밸리 내 젊은 근로자에게 임대보증금 지원

연합뉴스2017-02-13

판교테크노밸리 내 젊은 근로자에게 임대보증금 지원
1실당 최대 2천만원·기업당 5명까지 2년간 지원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판교테크노밸리 내 중소·중견기업에 근무하는 20·30대 근로자를 대상으로 1실당 최대 2천만원의 주거시설 임대보증금을 지원한다.

하늘에서 본 판교테크노밸리[연합뉴스 자료사진]

임대보증금은 기업당 최대 5명까지 2년간 지원받을 수 있으며, 만기가 되면 임대보증금을 경기도에 반납해야 한다.
신청자격은 판교테크노밸리 내 입주한 중소·중견기업에 재직 중인 만 20세 이상 39세 이하 근로자이면서 대중교통을 이용해 50분 이내 출·퇴근이 가능한 경기도 지역 주거 예정자이다.
신청은 경기경제과학원 판교테크노밸리지원단으로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번 임대보증금 지원으로 판교테크노밸리에서 근무하는 젊은 근로자들이 좋은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015년 경기도 조사에 따르면 판교테크노밸리 인근의 비싼 주택가격과 임대료 때문에 판교테크노밸리 근로자 73%(5만1천여명)가 성남시에 거주하지 못한 채 인근 도시에서 출·퇴근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경기경제과학원은 올해 편성한 8억원의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엄진섭 경기도 과학기술과장은 "이번 보증금 지원사업을 통해 판교테크노밸리 내 젊은 근로자들의 주거가 안정되고 통근시간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러한 정주여건 개선은 업무효율성도 향상하게 해 지역경제 발전에도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경제과학원 판교테크노밸리지원본부 시설지원팀(☎031-776-4813)으로 문의하면 된다.
hedgeho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