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이후 100대 주식부호 상장사 지분가치 10조원 증발

연합뉴스2019-08-11
7월 이후 100대 주식부호 상장사 지분가치 10조원 증발
이건희 1조6천억원 감소…상위 10명 모두 줄어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발표한 7월 초부터 40여일간 국내 상장사 100대 주식부호의 지분 평가 가치가 10조원 이상 줄었다.
1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국내 상장 주식 보유 상위 100명의 주식 평가 가치는 지난 9일 종가 기준 총 84조2천99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6월 말의 94조3천738억원보다 10조748억원(10.7%) 감소한 수준이다.
일본의 경제보복, 미중 무역전쟁 확전 등 악재가 겹친 여파로 이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9.05%, 14.55% 하락했다.
주식부호 1위 이건희 삼성전자[005930] 회장이 보유한 주식 평가 가치는 같은 기간 15조7천319억원에서 14조1천83억원으로 1조6천236억원(10.3%) 감소했다.
2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주식 자산도 6조7천56억원에서 6조922억원으로 6천134억원(9.1%) 줄었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주식 평가 가치는 4조2천561억원에서 4조1천413억원으로 1천148억원(2.7%) 감소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지분 가치는 3조8천247억원에서 3조2천471억원으로 5천776억원(15.1%) 줄고,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지분 가치도 3조128억원에서 2조6천166억원으로 3천962억원(13.2%) 감소했다.
서정진 셀트리온[068270]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2조8천450억원에서 2조746억원으로 7천704억원(27.1%) 줄어 10대 주식부호 중 감소율이 가장 높았다.
[재벌닷컴 제공]
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1천57억원·-4.1%), 홍라희 전 리움 관장 (-2천85억원·-8.2%), 방준혁 넷마블[251270] 이사회 의장(-4천768억원·-20.4%), 구광모 LG 회장(-2천19억원·-10.9%) 등 주식부호 상위 10명의 지분 가치는 모두 줄었다.
나머지 100대 주식부호 가운데는 양용진 코미팜[041960] 회장(-1천739억원·-44.8%), 임성기 한미약품[128940] 회장(-5천590억원·-37.0%), 이상근 유비쿼스홀딩스[078070] 대표이사(-1천469억원·-35.4%),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2천889억원·-33.8%) 등의 주식 자산이 30% 이상 감소했다.
보유 주식 가치 감소액 기준으로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2천911억원·-23.3%), 이재현 CJ그룹 회장(-2천734억원·-19.6%),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2천508억원·-24.3%) 등이 2천억원 이상 줄었다.
반면 100대 주식부호 중 19명은 이 기간 주식 자산이 증가했다.
최우식 국일제지[078130] 이사는 지분 가치가 1천513억원에서 2천26억원으로 750억원(49.6%) 늘어 증가율이 최고를 기록했다.
정지완 솔브레인[036830] 회장(1천205억원·46.4%), 김용민 후성[093370]그룹 부회장(660억원·35.9%), 김덕용 케이엠더블유[032500] 회장(1천715억원·34.5%) 등도 주식 평가액이 30% 이상 늘어났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주식 자산 가치가 7천105억원에서 8천831억원으로 1천726억원(24.3%) 늘어나 증가액이 가장 컸다.
ric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