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북구, 일본 수출규제 피해 신고센터 운영

연합뉴스2019-08-09

울산북구, 일본 수출규제 피해 신고센터 운영

울산시 북구청[울산시 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북구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지역 중소기업 피해를 우려해 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북구는 이달부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경제일자리과 기업지원팀에서 피해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북구는 신고센터를 통해 기업의 피해 사례를 파악하고, 시와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공유할 방침이다.
북구는 구청 홈페이지에 신고센터 운영을 홍보하고, 정부에서 마련한 '일본 규제 바로 알기' 사이트도 링크해 수출 규제 품목 등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북구에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이 있으며, 자동차 부품, 기계 제조 중소기업도 밀집해 있다. 관련 산업에 직접적으로 종사하는 기업이 324개사다.
북구 관계자는 "수소차 핵심 부품 소재, 자동화 설비, 정밀 기계 등은 일본의 의존도가 높은 편이어서 피해 사례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며 "피해가 있으면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