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車대체부품 사용 활성화 추진…제조·유통업체와 제휴

연합뉴스2019-08-09
DB손보, 車대체부품 사용 활성화 추진…제조·유통업체와 제휴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DB손해보험 박찬선 실장(아래줄 오른쪽 첫번째), ㈜파츠너 김보민 대표(아래줄 가운데), ㈜창원금속공업 이종선 대표(아래줄 왼쪽)가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한 후 정책 및 유관 기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DB손해보험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DB손해보험이 국산차 대체부품 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보험업계 최초로 부품제조·유통업체와 손잡았다.
DB손보는 8일 창원금속공업, 파츠너와 '자동차 대체부품 사용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맺었다고 9일 밝혔다.
DB손보는 이에 따라 보험사고가 발생하면 두 회사를 통해 대체부품을 사용할 것을 고객들에게 권고하기로 했다.
자동차 대체부품 사용이 늘어나면 수리비와 함께 자동차 보험료도 내려갈 것으로 기대된다.
대체부품 인증 제도는 2015년 1월 시행됐지만 제도 초기에는 주로 수입차에만 적용되고 국산차는 디자인보호법을 이유로 대체부품이 공급되지 않아 소비자들이 비싼 정품을 구매하거나 인증받지 못한 부품을 사용해야 했다.
2017년 9월에서야 국토교통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의 업무협약으로 국산차에도 대체부품을 쓸 수 있게 됐고, 올해 1월 창원금속공업이 정부가 인증한 국산차 대체부품 1호인 싼타페TM 펜더를 출시했다.
DB손보 관계자는 "대체부품 활성화를 통해 비싼 수리비 지출로 인한 소비자의 불만을 해소하고 부품업체들과 상생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