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남도, 日 수출규제 대응 민관협력체제 본격 가동

연합뉴스2019-08-08
경남도, 日 수출규제 대응 민관협력체제 본격 가동
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 개최…수출피해기업 금융지원 확대 등 논의

경남도청[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8일 도청 신관 소회의실에서 '경상남도 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 기업지원분과' 제1차 회의를 열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민관협력체제를 본격 가동했다.
기업지원분과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자금지원 등 도내 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행·재정적 지원과제를 발굴해 추진한다.
도 일자리경제국장이 위원장을 맡고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경남경영자총협회, 창원상공회의소, 중소기업융합경남연합회,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등 13개 기관, 15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 현황과 기관별 대응방안을 소개하고, 향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금융기관들은 일본 수출피해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책금융기관인 기술보증기금은 만기 연장과 6천억원 규모의 신규보증을 확대하고, 일본 수출규제 애로 피해사항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은 1조원 규모의 수출피해기업 우대보증과 만기 연장 특례조치를 추진한다.
지역 금융기관도 수출규제 대응에 참여한다.
경남은행은 1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신규 지원하고,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센터를 운영한다.
농협은행 경남본부에서도 신규 여신지원 전용상품을 출시하고 여신 상환기일 도래 기업 기한연장 조건 완화, 할부상환금 납입 유예 등을 지원한다.
도는 중소기업에 대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300억원을 신규 배정하고 12일부터 신청을 받아 지원할 계획이다.
기존 중소기업 육성자금 사용업체에도 대출만기 연장과 원금 상환 1년 유예, 연장기간에 대한 이자 차액 보전을 지원한다.
이밖에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일본 수출기업 및 피해 예상 기업과 간담회 개최, 기술전문가 풀(POOL) 구성, 상담·컨설팅을 시행한다.
창원상공회의소는 상주 관세사를 활용한 현장 컨설팅과 경남기업 대 일본 수입품목 중 통제대상 품목을 분석해 기업에 미치는 실질적인 영향을 파악한다.
중소기업중앙회 경남본부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일본 수출 주력품목 및 금액, 백색국가 제외조치 발효 시 영향 시점과 정도 등을 조사해 향후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