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건설에 속도…LH, 합작법인 설립

연합뉴스2019-08-08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건설에 속도…LH, 합작법인 설립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H는 지난 7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 소재 미얀마 건설부(MOC)에서 미얀마 건설부 도시주택국(DUHD), 세아그룹 계열 '글로벌세아'와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설립을 위한 합작계약(Joint Venture Agreement)을 맺었다고 8일 밝혔다.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는 아세안 지역에서 LH가 주도하는 첫 산업단지로 미얀마 양곤시에서 북측으로 10km 떨어진 야웅니핀 지역에 조성한다.
전체 부지 면적은 224만9천㎡에 달하며 앞으로 LH와 미얀마 정부가 각 40%, 글로벌 세아가 20% 투자해 설립한 합작법인이 사업 시행을 맡게 된다.
이번 합작계약은 합작법인 구성원의 역할과 투자범위 등을 명확하게 함으로써 본격적인 사업 착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LH는 합작법인을 대표해 전반적인 경영을 관리하고, 미얀마 정부는 정부 소유의 토지를 제공함과 동시에 우리 정부의 원조자금(EDCF)으로 전기·상수·진입도로 등 산업단지 외부 인프라 설치를 맡는다.
양 기관은 연내 산업단지 설계를 발주하고 내년에 공사 착공과 투자유치 활동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미얀마는 급격한 도시화 문제를 해결하고 한국은 해외진출 희망 기업에 좋은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미얀마 경협 산단이 아시아에서 가장 성공적인 산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