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규제 맞설 M&A 금융협의체 이달 말 출범…글로벌 IB도 참여

연합뉴스2019-08-07
日규제 맞설 M&A 금융협의체 이달 말 출범…글로벌 IB도 참여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일본의 수출 규제에 맞서 정부가 인수·합병(M&A) 자금 지원 카드를 꺼낸 가운데 정책금융기관을 중심으로 한 'M&A 인수금융 협의체'가 이번 달 말께 공식 출범한다.
협의체에는 글로벌 투자은행(IB) 등도 참여해 성공적인 M&A를 도울 예정이다.
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3대 국책은행과 합동으로 이달 말 해외 M&A 인수금융 협의체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협의체는 자금 지원은 물론 M&A 대상 기업 발굴, 컨설팅 등의 역할을 맡는다.
무엇보다 글로벌 IB의 한국 지점이 협의체에 힘을 보탠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참여 주체 모두가 협의체 결성에 동의한 상황으로, 글로벌 IB는 M&A 해외 소싱을 맡을 것"이라며 "현재 협의체의 운용방안을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국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자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M&A 지원 방침을 결정했다.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조치의 직접 타격을 받을 분야의 체질 개선을 위한 조치다.
M&A 지원 대상에는 창업하거나 사업 재편·다각화 등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신규 진출하는 기업이 포함된다.
이들 기업에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핵심기술 획득이나 공급라인 확보 등을 위한 인수 자금을 지원한다.
M&A 지원 여력은 전용 기금 2조5천억원(기업은행 1조원·수출입은행 1조5천억원)이다.
여기에 2조5천억원 규모의 산업은행 사업경쟁력 강화 지원 자금도 동원된다.
또한, 정부는 M&A 법인세 세액공제에도 나선다. 해외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인수금액에 대해 2022년 말까지 대기업 5%, 중견기업 7%, 중소기업 10%의 공제율로 법인세 세액공제를 해준다.

일본, 한국 대상 반도체ㆍ디스플레이 소재 수출 규제 (PG)[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so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