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정재찬 공정위원장 조사…삼성 특혜의혹 보강수사

연합뉴스2017-02-11

특검, 정재찬 공정위원장 조사…삼성 특혜의혹 보강수사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정부의 삼성그룹 특혜의혹과 관련해 정재찬(61) 공정거래위원장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11일 전해졌다.
특검은 정 위원장을 10일 참고인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삼성의 주식 처분에 관한 공정위의 조치·발표 경위와 청와대 지시 여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김종중(61)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도 같은 날 참고인 조사했다. 김 사장은 지난달 25일에 이어 재소환됐다.
공정위는 2015년 12월 두 회사 합병 과정에서 강화된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해야 한다는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는데, 결정 과정에서 외압 의혹이 제기됐다.
삼성SDI가 통합 삼성물산 주식 1천만주를 처분해야 한다고 공정위가 내부 결론을 내렸으나 청와대 지시로 처분 규모를 절반으로 축소했다는 게 핵심이다.
삼성SDI는 이후 삼성물산 지분을 매각했고, 이재용 부회장이 매각 주식 일부를 사들였다.
특검은 앞서 공정위 관련자 조사에서 "해당 결정을 청와대에 보고하자 외부 발표를 보류하고 삼성 쪽에 먼저 알리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삼성의 최순실씨 모녀 지원 이후 청와대가 삼성 측에 이득을 주려 한 또 다른 정황이 아닌지 조사 중이다.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이나 최상목 경제금융비서관의 역할이 있었는지 등도 들여다보고 있다.
song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