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부사장에 장옥선 이사 선임…첫 여성 부사장 탄생

연합뉴스2019-08-05
LH 부사장에 장옥선 이사 선임…첫 여성 부사장 탄생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과거 대표적인 남성 중심이 공기업이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첫 여성 부사장이 배출됐다.
LH는 신임 부사장에 장옥선(53) 상임이사를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장선옥 부사장은 지난해 1월 LH 역사상 첫 여성 임원(상임이사)에 임용된 뒤 경영혁신본부장, 기획재무본부장을 거치며 적극적인 업무추진으로 업무 역량을 인정받아 부사장 자리에 올랐다.
강원 출신으로 강원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LH 입사해 주거복지처장, 도시계획처장, 산업단지처장, 경영관리실장 등 공사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한편 일자리 창출과 경영혁신 업무를 담당할 경영혁신본부장(상임이사)에는 서창원 법무실장이, 3기 신도시 업무추진을 담당할 스마트도시본부장(상임이사)에는 한병홍 도시재생본부장이 각각 임명됐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인사를 계기로 임직원 모두 힘을 합쳐 주거복지로드맵, 도시재생뉴딜, 3기 신도시 등 정부 정책 수행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옥선 LH 신임 부사장
s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