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김경수 "日 수출규제, 냉정한 대응·제조업 체질 개선 기회로"

연합뉴스2019-08-01
김경수 "日 수출규제, 냉정한 대응·제조업 체질 개선 기회로"
경남도 대책회의, 기업 어려움 해소 창구 개설·민관협력회의 구성

경남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방안 회의[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일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냉정한 대응과 함께 경남 제조업의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삼자"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방안 회의'에서 "2일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가 어떻게 결정되느냐에 따라 경남에도 여러 기업이 크고 작은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출규제에 대해 "좀 냉정하게 갔으면 좋겠다"며 "일본 조치에 대해 국민들이 공분하고 불매운동을 하고 있지만 정부 당국이나 경제계는 좀 더 냉철하게, 실제 어떤 영향이 있는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대응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일본 등 특정국가 의존도가 높은 산업분야는 국산화와 수입선 다변화 노력을 통해 향후 어떤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긴급 대응이 가능하고 체질이 강한 경남 제조업을 만드는 데 함께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경남도는 김 지사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단기적으로는 냉정하게 대응하면서 중장기적으로 경남 주력산업인 제조업의 체질 개선 기회로 삼자는 뜻이라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지사를 비롯해 문승욱 경제부지사, 허진 국제관계대사, 강성원 경제정책자문관, 이우석 금융정책자문관, 박석모 경남무역 대표, 이정환 재료연구소 소장, 구철회 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김진근 경남연구원 경제산업연구실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일본 수출규제와 정부 대응방향, 경남경제 여건과 수출규제 영향, 경남도 차원의 대응방안을 공유하고 관련 전문가 의견 청취 등이 진행됐다.
도는 경남테크노파크, 한국기계산업진흥회, 무역협회,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지역상공회의소 등과 함께 도내 기업들이 정보 부족으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통관절차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창구를 개설할 예정이다.
도를 중심으로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대외경제 민관협력회의를 통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분야별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일본 수출기업에 대한 경영지원을 위해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기존에 자금을 사용한 일본 수출기업에 대해서는 대출만기와 원금 상환 1년 유예와 연장기간에 대한 이자보전도 지원한다.
일본산 부품 의존도가 높은 분야에 대해서는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연계해 피해기업 신고를 받고 자금과 세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도내 소재 부품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중장기 대책도 마련한다.
지역 기술혁신의 거점기관이 될 재료연구소를 연구원으로 승격해 기술력을 높인다.
공공과 민간이 참여하는 혁신네트워크를 구성해 산·학·관·연 협업체계를 통해 도내 소재 부품기업과 기술과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대기업·중소기업 '밸류체인(value chain)'을 구축하는 등 시장 다양화를 추진한다.
파프리카, 토마토, 굴 등 농수산식품 수출 분야는 아직 제재가 없지만, 수출규제 가능성 및 장기화에 따른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고 대만, 태국, 캐나다 등 수출시장을 다변화해 나갈 계획이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