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기술 가진 포스코 명장 3명 탄생

연합뉴스2019-08-01
세계 최고 기술 가진 포스코 명장 3명 탄생


포스코 명장(포항=연합뉴스) 포스코는 1일 세계 최고 수준 전문성을 갖춘 기술인 3명을 '2019 포스코 명장'으로 뽑았다. 왼쪽부터 포항 제강부 오창석 파트장, STS 제강부 김공영 파트장, 광양 압연설비부 김종익 파트장. 2019.8.1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는 1일 세계 최고 수준 전문성을 갖춘 기술인 3명을 2019 포스코 명장으로 뽑았다.
올해 포스코 명장은 포항 제강부 오창석 파트장, STS 제강부 김공영 파트장, 광양 압연설비부 김종익 파트장이다.
오창석 파트장은 1983년 입사한 제강 연속주조분야 최고 기술자로 연주기롤 직경 확대로 교체시기를 늘려 원가절감에 이바지했다.
1987년 입사한 김공영 파트장은 STS정련(철강 불순물 제거공정) 분야 최고 기술자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분석으로 품질향상과 원가절감을 이루는 특허를 보유했다. 2015년에 대한민국 명장에 뽑혔다.
김종익 파트장도 1986년 입사해 용융아연도금라인의 도금욕 설비분야 최고 기술자로 자동차강판 품질 향상과 생산력 증대에 기여했다.
포스코는 명장에게 1직급 특별승진과 2천만원 상당 부상을 준다. 앞으로 성과가 탁월한 명장은 임원으로 승진할 수 있도록 우대한다.
2015년 포스코 명장으로 뽑힌 손병락씨는 지난해 정기인사에서 처음으로 상무보로 승진했다.
포스코는 2015년부터 철강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 전문성과 기술을 갖춘 현장 직원을 포스코 명장으로 선발하고 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