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남도, 日추가보복 우려 속 대응책 찾는다…민관협의체 구성

연합뉴스2019-07-31

경남도, 日추가보복 우려 속 대응책 찾는다…민관협의체 구성

경남도청 전경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일본이 수출심사 때 우대해주는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할 것에 대비해 경남도가 대처방안 마련에 나선다.
경남도는 내달 1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움직임에 따른 도내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긴급대책 회의를 연다고 31일 밝혔다.
화이트리스트에서 우리나라가 제외되면 소재·부품 수입에 차질이 생겨 지역 산업계가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회의에서는 일본 수출규제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협의체'를 구성한다.
협의체에는 경제 관련 단체, 농어업 관련 단체, 기업체(협회), 금융기관, 경남도와 경남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경남신용보증재단, 경남무역 등이 참여한다.
협의체는 한일 외교 상황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도내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고 필요한 조치와 대응 상황을 살펴 중장기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역할을 맡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창원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일본 수출규제 설명회도 내달 6일 열린다.
일본 수출기업 경영지원을 위해 긴급 경영안정 자금을 지원하고 기존에 자금을 사용한 일본 수출기업에 대해서는 대출 만기와 원금 상환 1년 유예, 이자 보전 등을 지원한다.
일본산 부품 의존도가 높은 분야에 대해서는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연계해 피해기업 신고를 받고 자금과 세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도내 부품 소재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직접 찾아가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기업이 필요한 부분은 신속하게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도내 소재 부품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중장기 대책도 마련한다.
지역 기술혁신의 거점기관이 될 재료연구소를 연구원으로 승격해 기술력을 높인다.
공공과 민간이 참여하는 혁신네트워크를 구성해 산·학·관·연 협업체계를 통해 도내 소재 부품기업과 기술과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대기업-중소기업 '밸류체인(value chain)'을 구축하는 등 시장 다양화를 추진한다.
파프리카, 토마토, 굴 등 농수산식품 수출 분야는 아직 제재가 없지만 수출규제 가능성 및 장기화에 따른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고 대만, 태국, 캐나다 등 수출시장을 다변화해 나갈 계획이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