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대우조선 결합 日당국과 곧 협의…"공정심사 기대"

연합뉴스2019-07-30
현대重-대우조선 결합 日당국과 곧 협의…"공정심사 기대"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일본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042660]의 기업결합심사에 제동을 걸 우려에 대해 우리 정부가 "일본 당국의 공정한 심사를 기대한다"고 30일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 부처와 협의를 통해 이런 내용을 담은 보도참고자료를 배포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사이토 유지 일본조선공업회 신임 회장은 지난달 19일 도쿄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에 대해 회의적인 견해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사이토 회장은 당시 "각국의 공정당국이 (이들의 기업결합을) 그냥 지켜볼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국내 일각에서는 최근 벌어지는 한일간의 갈등이 양사의 기업결합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현대중공업 측은 현재 대우조선해양과 기업결합심사 신고서를 각국 경쟁당국에 제출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한 나라만 반대해도 사실상 기업결합이 무산될 수 있다는 게 금융당국의 설명이다.
금융위는 "양사의 기업결합심사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은 확인된 바 없다"며 "기업결합심사와 관련해 현대중공업은 조만간 일본 경쟁 당국과 협의를 추진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경쟁 당국이 법령과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심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중•대우조선 통합 시동…초대형 조선사 예고 (CG)[연합뉴스TV 제공]
so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