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형 일자리' 시동…전기차 부품 전용공장 착공

연합뉴스2019-07-29
'울산형 일자리' 시동…전기차 부품 전용공장 착공
현대모비스, 3천300억원 투자…일자리 800여개 기대

수출 대기 중인 차량[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가 친환경 미래형 자동차 등 신성장동력 산업을 기반으로 '울산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울산시가 밝힌 울산형 일자리 정의는 기업 투자를 기반으로 한 투자 촉진형 일자리다.
미래먹거리 시장을 개척하는 대기업 신규 투자,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상생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지자체의 행정·재정적 지원을 통해 안정적 기업 활동 여건 조성, 신규투자 기업 울산 안착 등을 통한 안정적, 지속가능한 일자리가 핵심 내용이다.
시는 첫 결실로 현대자동차그룹 최대 부품 제조 계열사인 현대모비스로부터 3천300억원 투자 유치를 끌어내 울산형 일자리 800개를 만드는 성과를 거뒀다고 29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9월 이화산업단지에 연면적 6만2천60㎡ 규모 전기차 부품 전용공장을 착공, 2020년 7월 준공한다.
이 공장에선 전기차 구동 모터, 인버터 모듈, 베터리 시스템 등을 생산할 예정이며 현대차가 내년 선보일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기반 차량에도 대응한다.
시는 독일 폭스바겐, 스웨덴 볼보, 일본 토요타 등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등 친환경차 판매 비중을 늘리는 점을 고려할 때 관련 일자리가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송철호 시장은 "현대모비스에 이어 2∼3개 대기업 투자와 연관기업 유치를 통한 울산형 일자리 로드맵을 8월 중순 이후 발표하겠다"며 "기술 강소기업 유치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전방위적으로 일자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송 시장은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울산 3대 주력산업 일자리가 세계적인 경기불황과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위협받자 울산형 일자리 발굴에 노력해왔다.
can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