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 "채용 투명화·비리 차단책 시행"

연합뉴스2019-07-26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 "채용 투명화·비리 차단책 시행"

부산시내버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시내버스 업계가 최근 부산시의 버스 준공영제 혁신 방안에 반대하며 자구책을 내놨다.
부산 시내버스 33개사로 구성된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27일 동구 부산버스회관 대회의실에서 긴급 임시총회를 열고 결의문을 채택했다.
부산버스조합은 우선 준공영제 협약 당사자인 시내버스 업계와 사전 협의 없는 부산시의 혁신 계획을 거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그동안 끊이지 않았던 채용 비리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2017년 1월부터 매월 운영 중인 '승무원 공개채용위원회'를 더욱 확대해 채용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는 방안을 제시했다.
승무원 공개채용위원회는 외부 위원 3명과 버스업체 2명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부산버스조합은 또 버스조합이 33개 버스업체의 경영실태를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각종 비리를 사전에 차단하기로 했다.
부산버스조합은 지난 17일 부산시가 시내버스 노선 전면 개편, 회계 공유 시스템 구축, 비리 업체 등에 공익이사 파견 등 버스 준공영제 개편안을 발표하자 반발해왔다.
win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