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창업생태계 확산에 금융혁신 우선 추진"(종합)

연합뉴스2019-07-26
최종구 "창업생태계 확산에 금융혁신 우선 추진"(종합)
BNK부산은행 '썸 인큐베이터' 개소식 참석

최종구 금융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부산=연합뉴스) 성서호 이종민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6일 "혁신적 금융생태계 정착을 정책의 최우선순위로 삼고, 다각적으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후 BNK부산은행의 창업기업 육성 플랫폼 '썸(SUM·Start-Up Matching) 인큐베이터' 개소식에서 "정부는 창업생태계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공공기관 법인대표자 연대보증 폐지와 3년간 8조원 규모의 성장지원펀드 조성, 동산·기술금융대출 등 그간 펼쳐온 정부 정책을 소개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연대보증 폐지 이후 올해 5월 말까지 연대보증 면제 신규 보증 공급액은 13조6천억원이다. 연대보증이 포함된 기존 보증은 같은 기간 8조4천억원 줄었다.
성장지원펀드는 지난달 말 현재 74개사에 5천310억원 투자됐다.
지식재산권(IP)을 제외한 일반 동산 담보의 대출잔액은 지난해 3월 말 2천66억원에서 올해 6월 말 6천613억으로 3배가 됐다.
같은 기간 기술신용대출 잔액은 139조2천억원에서 185조3천억원으로 불었다.
최 위원장은 "2008년 5만1천곳 수준이던 신설 법인은 지난해 10만2천곳으로 10만곳을 넘어섰고, 신규 벤처투자도 사상 최대인 3조4천억원에 이르렀다"며 "기업가치 10억 달러가 넘는 유니콘 기업은 최근 1년 사이 3곳에서 9곳으로 늘었다"고 그간의 성과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혁신을 응원하는 창업 국가'를 국정과제로 삼고 정책역량을 집중해왔다"며 "금융위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부산은행의 썸 인큐베이터는 지방은행 최초의 창업지원 플랫폼이다.
부산은행은 공모로 13개 창업기업을 선정했다.
전용면적 약 926㎡(280평)의 사무공간을 이들 업체에 무상으로 제공하고 대출과 투자를 지원한다.
벤처캐피털(VC) 투자 유치와 연계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경영 컨설팅도 해준다.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은 이날 향후 5년간 창업기업에 1천억원, 스케일업 성장기업에 4천억원 규모를 신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번 썸 인큐베이터 오픈에 이어 그룹 차원에서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부산이 창업하기 좋은 도시가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