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포천 글로벌 500대 기업 15위…작년보다 3계단↓(종합2보)

연합뉴스2019-07-23
삼성전자, 포천 글로벌 500대 기업 15위…작년보다 3계단↓(종합2보)
SK㈜, 11계단 급등한 73위…현대차 94위 등 한국기업 16곳 유지
중화권 기업 129곳으로 미국 121곳 '첫 추월'…샤오미 순위권 첫 진입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최재서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미국의 유력 경제전문지 포천(Fortune)이 선정하는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 올해 15위에 올랐다.
23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매출 2천215억7천940만달러(연결 재무제표 기준)를 기록하면서 전년보다 4.5% 증가했으나 순위는 3계단 하락한 15위에 랭크됐다.
지난 1995년 221위로 '포천 글로벌 500대 기업'에 입성한 삼성전자는 2013년 14위, 2014∼2016년 13위, 2017년 15위에 이어 지난해 12위에 오르면서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했었다.
삼성전자는 올해 IT기업 가운데서는 미국 애플(11위)에 이어 2위에 올랐고, 한국 기업으로서는 유일하게 50위권에 들었다.
포천은 삼성전자에 대해 "지난해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화웨이 등 중국 업체의 약진에 따른 경쟁 심화,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는 수요 부진 등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면서 "그러나 침착하게 이를 견뎌냈다"고 평가했다.
포천 글로벌 500대 기업에 한국기업 16곳 (CG)
올해 1위는 지난해에 이어 미국 월마트가 차지했으며, 중국 에너지기업인 시노펙과 네덜란드와 영국의 합작 정유사인 로열더치셸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중국 석유천연가스총공사(CNPC)와 중국 국가전망유한공사(SGCC),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 영국 BP, 미국 엑손모빌, 독일 폴크스바겐, 일본 도요타 등이 '톱10'에 포함됐다.
500위권에 든 한국 기업은 작년과 같은 16곳이었고 SK그룹 지주사인 SK㈜가 지난해보다 11계단이나 상승한 73위에 랭크됐으며, SK하이닉스도 107계단 급상승해 335위에 올랐다.
반면 현대자동차[005380]는 16계단 떨어진 94위에 그쳤고 LG전자[066570]는 178위에서 185위로, 한화는 244위에서 261위로 떨어졌다.
지난해 483위였던 LG디스플레이[034220]는 순위권 밖으로 밀려났고, LG화학[051910]이 새로 순위권에 들어 490위에 올랐다.
포스코는 184위에서 171위로 13계단 상승했고 삼성물산과 CJ도 각각 14계단, 30계단씩 올라서 444위, 463위에 랭크됐다.
이 외에도 한국전력공사는 193위, 기아차 227위, GS칼텍스 376위, 현대모비스 393위, 삼성생명 426위, KB금융 434위였다.
중국 기업들은 약진을 계속했다. 포천 중국판에 따르면 중화권 기업은 총 129곳으로 처음 미국 기업(121곳)을 추월했다. 대만 기업을 제외하면 119곳으로 작년(111곳)보다 8곳 늘었다.
특히 중국 IT·가전 브랜드 샤오미(小米)가 468위로 처음 순위권에 진입했다.
일본 기업은 총 52곳이 순위권에 들었고 프랑스 기업이 31곳, 독일이 29곳, 영국 16곳, 스위스 14곳이었다. 인도, 브라질, 이탈리아, 러시아, 스페인, 호주 등 기업은 모두 한자릿수대에 그쳤다.
전체 기업 가운데 순위가 가장 많이 오른 기업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비구이위안(碧桂園·Country Garden)으로 작년 대비 176계단이나 상승했다. 500대 기업 가운데 직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월마트였고, 삼성전자는 44위였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