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타지역 업체에 새 버스면허 검토…지역업체 반발

연합뉴스2019-07-23

파주시, 타지역 업체에 새 버스면허 검토…지역업체 반발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운정신도시 버스 노선 신설과 관련해 타지역 업체에 대한 면허 발급을 검토하자 지역 업체들이 절차상 하자를 주장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파주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23일 파주시와 지역 운송업체 등에 따르면 김포시에서 면허를 발급받은 A 버스업체는 올해 4월 말 파주시에 운정신도시 2개 노선의 시내버스운송사업 신규 면허를 신청했다.
이 업체는 파주 운정신도시를 출발해 고양 덕이지구를 거쳐 일산 동구청을 경유해 돌아오는 38㎞ 구간 일반 시내버스 노선과 파주 운정에서 고양 킨텍스, 자유로를 거쳐 서울 광화문을 오가는 92.4㎞ 구간 직행좌석 등 2개 노선을 시에 제안했다.
시내버스 노선(1일 운행 횟수 108회, 배차 간격 10∼15분)에 버스 18대를, 직행좌석 노선(1일 운행 횟수 60회, 배차 간격 15∼30분)에 버스 12대 등 총 30대의 버스를 투입하는 계획도 시에 냈다.
파주시는 A 업체가 제안한 사업계획을 놓고 노선이 경유하는 고양시·서울시와 협의 등 행정 절차를 최근까지 진행해 왔다.
이런 사실을 이달 초 알게 된 파주 지역 운수업체 2곳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역 업체들은 신규 노선에 대한 면허 발급 절차에 앞서 관내 버스운송업체와 노선 조정 등 협의를 거치는 것이 그동안 일반적인 관행인데 파주시가 매우 이례적인 행정을 진행했다는 것이다.
파주지역 B 버스업체 관계자는 "지난해 말 파주시가 '일산 중앙로와 서울 도심지'를 운행하는 운정신도시 광역 대중교통 사업계획을 제출하라고 공문을 보내 회신했다"면서 "일부 노선은 적자가 심해 파주시의 보조금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냈고, 이후 진행 과정 등에 대해서는 아무런 얘기도 듣지를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선 추가가 필요하면 관내 업체와 우선 협의해 조정하면 됐는데 파주시는 이런 절차를 밟지 않았다"면서 "시가 A 업체에 신규 면허를 발급하면 감사원 감사 청구 등 법적 대응과 파업까지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파주시 대중교통과 관계자는 "운정신도시 내 대규모 단지 입주에 따른 대중교통 이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말 지역 운송업체 2곳에 우선 광역버스 노선 신설계획 의사를 물었다"면서 "이들 업체는 파주시의 재정지원이 없으면 노선 신설이 쉽지 않다는 의사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버스노선 자체는 시가 아니라 업체가 계획을 만들어 가지고 오는 것"이라며 "이번에 면허를 신청한 A 업체는 고양시와 서울시를 운행하는 2개 노선을 제안했고, 시의 재정부담도 없어 현재 면허발급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n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