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생산조합 중심 '강원형 일자리' 급물살…8월 상생협약

연합뉴스2019-07-22

전기차 생산조합 중심 '강원형 일자리' 급물살…8월 상생협약
부품 제조기업 13개사 참여…2024년까지 420억 투자 2천명 고용

횡성 우천산업단지 e-mobility 클러스터 조성단지 개념도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강원형 일자리'로 확정한 횡성 이모빌리티 산업을 중소기업 생산조합 중심 협업을 통한 강소 전문기업을 육성하는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추진한다.
도는 올해 2월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확산방안 발표에 따라 강원형 일자리로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인 이모빌리티 산업을 선정했다.
도내 제조업 비중의 지속 하락과 자동차 부품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청년층 외부유출 방지 및 지역소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기존 대기업 중심 상생형 일자리와 달리 전기차 연구·생산 조합 중심의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완성 전기차를 생산하고, 관련 기업 집적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콘셉트다.
강원형 일자리에는 완성차 제조기업을 비롯해 부품 제조기업 등 13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횡성 우천산업단지에 이모빌리티 클러스터를 조성하며 생산 참여기업은 2024년까지 420억원 투자, 신규 고용 2천 명 창출을 목표로 올해 안에 초소형 전기화물차를 출시, 2023년까지 4만대를 생산할 계획이다.
강원형 일자리 특징은 중소기업 간 조합을 결성해 연구개발부터 생산·판매·사후관리(A/S)까지 공동으로 추진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차별화된 경쟁력이 주목받고 있다.
중소기업 간 협업하는 중소기업형 중심이자 신규 투자와 고용을 창출하는 투자촉진형이다.
노사정 대타협형이며, 공공부문의 간접투자를 대폭 강화하는 것은 물론 다수기업참여형 모델이다.
도는 이 같은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 체결을 위해 6월 19일 협상 개시를 선포했으며, 이달까지 협상 참여기업 노사 측 대표와 추가 협상을 마무리하고 8월 중 상생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협약서에는 노·사·민·정 간 양보와 타협에 기반한 상생 요소가 담길 예정이다.
노 측에서는 적정 수준의 임금, 탄력근로제, 단체협약 유보 등을 양보하고, 사 측은 신규 고용과 투자, 근로환경 개선, 협력사 간 상생 방안을 수용하는 안으로 협상 중이다.
노사 양측 양보에 대해 지역주민들은 지역 제품 우선 구매, 우수인력 공급, 공공 지원 양보 등에 협력하고, 도는 중앙정부와 협력해 다양한 형태의 패키지 지원을 준비하고 있다.
최정집 도 경제진흥국장은 22일 "강원형 일자리는 중소기업 생산조합 중심 협업을 통해 강소 전문기업을 육성하는 진정한 상생형 일자리로 주목받아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정 전망이 매우 밝다"며 "성공적 정착을 위해 정부와 협력해 규제개선, 테스트 인프라 구축, 연구개발 지원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