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김인호 무역협회장 "정치인, 집권때 기업에 손 안내밀수 있나"(종합)

연합뉴스2017-02-09

김인호 무역협회장 "정치인, 집권때 기업에 손 안내밀수 있나"(종합)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김인호 한국무역협회 회장은 9일 "지금 기업을 비난하는 정치인들은 앞으로 집권했을 때 기업에 손 안 내밀고 정치와 경제를 꾸려갈 수 있을 것인가"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제40회 전국 최고경영자 연찬회 기조강연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근 정치권에서 상법 개정 등 재벌개혁을 강하게 추진하고 있는데 대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경제민주화를 공약으로 내걸고 재벌과 대기업을 비판했다고 언급하고서 "경제를 꾸려가려면 대기업 도움받지 않고 할 방법이 없는데 어떻게 하려고 저런 이야기를 하나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닌 게 아니라 대기업 출연받아서 문화재단과 스포츠재단을 만들고 다 대기업 없이 안 되는 일이 아니었나"라고 꼬집었다.
김 회장은 최순실 사태를 계기로 정부와 기업 관계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정희 대통령 때부터 내려온 몇십년 된 '한국주식회사'의 신화, 정부와 기업이 똘똘 뭉쳐서 경제를 끌고 간다는 뿌리 박힌 신화에서 탈피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그렇게 된다면 이번 사태가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의 모든 정책과 제도가 생산적, 창의적 기업활동을 뒷받침해야 한다"며 "반시장적 법률, 기업을 괴롭히는 법률, 전 국민을 가난하게 만드는 법률 들을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기조강연 하는 무역협회장

bluekey@yna.co.kr
(끝)